코리아냉동 소방검사 뇌물수뢰 포착
코리아냉동 소방검사 뇌물수뢰 포착
  • 서인범 기자
  • 승인 2008.01.17 21:2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소방관·업체 자택 압수수색 뇌물수뢰 포착
이천 냉동창고 화재참사와 관련해 17일 경찰이 이천소방서 A소방관과 업체 관계자들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 공사 인허가 비리의혹에 대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뇌물이 건네진 시점은 소방시설완공검사(지난해 10월 19일) 직전이며, 뇌물공여자는 전기시설업자와 소방시설(스프링클러, 비상벨 등) 설치업자로 파악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뇌물 액수는 수백만원대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냉동창고 시공사인 코리아냉동과 계열사인 코리아냉장, 코리아2000의 압수물 분석과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소방관과 업체측의 검은 고리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방화셔터 등 소방시설 미작동을 확인, 공사책임자들에 대한 사법처리로 참사의 직접원인에 대한 조사를 매듭지은 경찰이 뇌물 커넥션으로 수사를 정조준하는 양상이다.

이천소방서 측은 소방시설완공검사가 감리업자를 지정해 진행되며 소방서는 서류검토만으로 소방필증을 내주는 체계라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항변해 왔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전기업자와 소방시설업자는 먹이사슬의 약자이고, 소방관은 공사현장에 대해 언제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라며 “공사 급행료 차원인지 구조적인 비리인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리아냉동은 소방시설완공검사 사흘전인 10월16일 용접작업이나 드릴작업을 벌이다 외벽에 화재가 발생해 이천소방서가 소방장비 9대와 소방관 28명을 출동시켰지만 별 탈 없이 소방시설완공검사를 받아 뒷거래 의혹을 샀다.

경찰은 소방점검과 관련해 A소방관 외에 이천소방서 소방관 4~5명에 대해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마친 상태라고 밝혀, 수사대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또 소방시설완공검사를 대리한 감리업체도 뇌물 커넥션에 관련됐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뇌물이 건네졌다면 업체와 감리, 시공사 등이 ‘세트로 놀았다’고 봐야지 않겠냐”며 향후 수사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경찰은 코리아냉동의 편법 인허가와 설계변경 등 의혹과 관련해 이천시 건축부서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중이며, 코리아냉동 대표 공모(47·여)씨 등 관계자들에 대해 모든 수사기법을 동원, 혐의를 확인중이라고 전해 금품로비와 관련해 이미 계좌추적에도 들어갔음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