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도의원 사직서 미제출 중앙당 공천신청 의혹투성
일부 도의원 사직서 미제출 중앙당 공천신청 의혹투성
  • 민경태 기자
  • 승인 2008.02.12 21:59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9총선 출마를 선언한 일부 경기도의원이 의원직 사직서도 제출하지 않은 채 중앙당에 공천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도의회에 따르면 총선 공천을 신청한 한나라당 소속 2명의 의원이 공직자 사퇴기한인 선거일 60일 전인 지난 9일까지 의원직을 사직하지 않은채 중앙당 공천 신청기간(2월1일~5일)에 공천을 신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원직을 사직하지 않은 A의원은 지난 4일 Y지역구 출마 공천을 신청했다.

A의원은 “공천을 신청해 놓은 상태지만 이번 총선 출마자에 대한 기획 공천을 할 것 같아서 사퇴를 하지 않았다”며 “예비후보 신청이 안되는 것은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천을 신청해 놓고도 9일까지의 여유가 있어 관망하다가 안될 것 같아서 의원직을 사퇴하지 않았다”며 “비례대표는 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지난 5일 A지역 공천을 신청한 B의원도 “공천 신청은 했지만 주위에서 의원직 사직은 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특히 의장도 공천을 못받는데 어떤 도의원이 공천을 받을 수가 있겠느냐”며 “총선출마 도의원 중도사퇴시 재·보선거 비용 배상말까지 나오는 마당에 출마하기가 어려웠다”고 말해 소신없는 행동에 대한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나라당 도당 관계자는 “공직자는 선거 60일 전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공천을 신청해야 맞지만 공천신청 시 사직여부는 판단하지는 않고 있다”며 “사직하지 않은 도의원은 도당에서 파악해 중앙당에 보고를 마친 만큼 공천 심사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