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다문화 가정 보듬는 한국의 情
[가족] 다문화 가정 보듬는 한국의 情
  • 이동훈 기자
  • 승인 2009.01.15 18:27
  • 댓글 0
  • 전자신문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대우재단, 개발도상국 보건의료지원
필리핀·몽골 외국인 환자 진료비 전달 ‘희망 선물’
‘국내 다문화 가족 및 개발도상국 보건의료지원사업’을 시작한 아주대병원과 대우재단이 15일 필리핀 여성 조안(26·여)씨와 몽골 아즈자야(9·여)양 두 환자에게 진료비 3백만 원씩을 지원했다.

이로써 갑자기 찾아 온 질병의 고통과 감당하기 어려운 치료비 때문에 실의에 빠져 있던 두 외국 여성이 아주대병원과 대우재단의 도움으로 희망을 갖게 됐다.

조안씨는 발달장애가 있는 둘째 자녀의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혼자 한국에 입국했다가 4개월도 채 안돼 급성백혈병으로 진단, 치료를 받았으나 재발되어 골수이식까지 필요한 상태로 악화됐으며 앞으로 치료를 계속하지 못하면 1개월 이내 사망할 수도 있는 심각한 상태다.

또 아즈자야양은 우리나라에서 고학하며 수업이 없는 날 일용직 노동을 하는 부모와 생활하다가 어느 날 의식변화 후 심장이 멈춰 심폐소생술을 받았고, 이후 소장이 폐쇄돼 3차례의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계속 치료 중이다.

소의영 아주대병원장은 “타국에서 질병과 싸우느라 힘들고 외롭겠지만 희망을 버리지 말고 용기를 내기 바란다. 우리 의료진이 최선을 다할 테니 몸과 마음을 편하게 해 좋은 결과를 얻도록 하자”고 격려했다.

한편 아주대병원과 대우재단의 ‘국내 다문화 가족 및 개발도상국 보건의료지원사업’은 다문화 가족 구성원에 보건의료를 지원하고 베트남, 캄보디아, 중국, 몽골 등 개발도상국에 한국의 우수한 의료 수준을 전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