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평화통일가정연합 총재탄신 축하연
[종교] 평화통일가정연합 총재탄신 축하연
  • 민경태 기자
  • 승인 2009.02.03 17:57
  • 댓글 0
  • 전자신문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오바마 대통령 축하전문 등 각계각층 축전 전달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은 지난달 30일 오전 11시 국내외 귀빈, 국제회의 참석자, 국가메시아, 대륙회장 원로목회자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순을 맞은 문선명 총재(1920년1월6일(음))와 67세의 탄신을 맞은 한학자 양위분의 경축하는 축하연을 가졌다. 이날 탄신 축하연은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에 방영됐다.

양창식 한국회장의 개회선언으로 시작된 양위분의 탄신 축하연은 임도순 일본회장의 ‘꿈이 아닌 현실이며 인류의 참부모 만왕의 왕의 때가 열렸다’며 충효를 다하는 분골쇄신하자는 눈물의 보고기도로 이어졌다.

이날 문 총재 양위분의 탄신을 축하해 주기위해 현 민주당 서종표 의원과 친박연대 노철래 의원을 비롯해 김민하 회장, 이진설 전 장관, 박실 전의원, 세계일보 윤정로 사장, 박근령 육영재단 이사장, 태현실 여사, 가평 홍태석 군의장, 각 계 각층 종단대표가 참석했다.

또 문국진 유지대단이사장, 문형진 세계회장, 문선진 세일여행사, 문훈숙 단장, 곽정환 회장, 황선조 회장, 주동문 회장, 임도순 회장, 40년 이상 원로, 200개국 국가메시아, 36가정, 72가정 등이 주최측의 초청을 받았다.

특히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축하전문을 비롯해 한승수 국무총리, 조지 부시 전 미국대통령, 나까소네 일본 전 총리의 축전이 직접전달 되기도 했다.

문 총재의 7남인 문형진 세계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양위분 탄신을 축하하고 “90생애는 고난과 픽박의 가시밭길이며 형극의 길이었다”며 “참부모님은 동양, 서양 구분없이 살아 오셨으며 절대 사랑, 절대 복종의 삶을 보여주셨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