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고장일품먹거리] 38. 남양주 유기농 쌈채소
[우리고장일품먹거리] 38. 남양주 유기농 쌈채소
  • 김장선 기자
  • 승인 2009.06.30 18:43
  • 댓글 0
  • 전자신문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상추, 머위, 곰취 친환경 채소 곁들인 ‘고종쌈밥’
한상 가득 싱싱 함이 오른다
남양주 향토음식 중에는 아주 특별한 쌈밥이 있다.

명성황후가 고종황제 수라상에 약 고추장과 맥적을 올려 즐겨 먹었다는 ‘고종쌈밥’.

고종쌈밥의 시작은 적상추, 머위, 곰취 등 몸에 좋은 싱싱한 쌈 채소에서 시작되는데, 남양주는 오래전부터 쌈 채소 재배를 시작해 어딜가도 쌈채소가 풍부하며 유기농으로 재배하기 때문에 건강에 더욱 좋다.

현재 남양주의 친환경 인증농가수는 182농가로, 이 중 유기농이 72농가, 무농약 37농가, 저농약 58농가, 무항생제 15농가 등이다. 인증면적도 210.5㏊에 이르고 있다.

이같은 유기농 쌈 채소와 잘 어울리도록 개발된 고종쌈밥은 돼지고기 목살과 직접 담근 된장으로 양념해 숯불에 굽는 음식인 맥적과 남양주의 먹골배의 즙이 들어가 맛이 뛰어난 약고추장을 더해 맛은 물론 영양학적으로도 궁합이 탁월하다.

또 드라마 대장금에서 장금이가 수라간 최고 상궁이 된 후 임금에게 최초로 바친 음식이기도 하다.

친환경 인증 182농가 20년간 유기농업
경험 토대 2011년 세계유기농대회 개최

남양주, 유기농법의 고장

유기농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살아 있는 토양이다. 농약과 비료에 오염된 토양은 적어도 3~5년에 걸친 정화작업을 거쳐야 유기농업이 가능한 토양으로 인정받는다.

유기농에 대한 인식이 미미했던 20여년 전부터 난양주에서는 유기농업을 시작했고 덕분에 대표적인 친환경 지역으로 자리매김했다.

수지리적으로 좋은 터인 남양주는 예로부터 조선시대의 왕릉이나 사대부 집안의 묏자리가 많았다. 그러한 연유에서 인지 마을과 농업이 발달하지 못했고 서울과 가까운 탓에 사람들의 왕래가 잦아 남양주만의 독특한 음식 문화보다는 산간 지역에서 나는 나물이나 도토리, 감자 등 흔한 재료를 이용한 서민 음식이 대부분이었다.

이 지역에서 농업이 점차 활성화되고 향토 음식이 개발되기 시작한 것은 유기농 붐이 일면서부터다.

팔당상수원보호구역에 속해 있는 남양주는 농약, 비료를 전혀 사용할 수 없도록 오랫동안 규제를 받아왔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 농업이 생업인 지역 사람들에게 친환경 자재를 지원해 주면서 20여 년 전부터 자연스럽게 유기 농업이 시작됐고 오늘에 이르게 됐다.

처음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지금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남양주의 수입원으로 대부분의 농가가 유기 농업에 참여하고 있다. 오는 2011년에는 ‘세계유기농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농진청 향토음식자원화 시범사업 연계
직접 재배한 농산물 절기따라 조리체험
고종쌈밥 등 전통음식 우수성 전파 앞장


남양주 향토음식의 진화

오랜 세월을 두고 전해 내려오는 토속 음식은 환경적으로 뒷받침된 자연과 정부 및 지자체의 다양한 지원을 바탕으로 점차 진화하기도 한다.

특히 남양주의 쌈 채소와 잘 어울어진 고종쌈밥은 농촌진흥청의 향토음식 맥 잇기 사업인 향토음식자원화 시범사업을 통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고종쌈밥과 같이 사업을 통해 발굴된 향토음식은 농산물 가공, 농가민박, 농촌체험 등을 연계한 지역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역자원이 효율적으로 운영되도록 하고 있다.

또 향토음식 이외에도 그 지역에만 있는 전설, 세시풍속, 역사, 집안내력, 자연환경 등의 전통문화와 향토음식 관련 행사, 콘서트, 어린이 교육 등의 다양한 체험활동도 즐길 수 있다.

남양주의 경우 화도읍 구암리에 구암 모꼬지터 향토음식체험장을 통해 고종쌈밥 등 지역 향토음식을 많은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 있다.

Tip. 맥적&약고추장 만들기
●  맥적 만들기
1. 돼지고기는 1㎝ 두께로 썰어 고기를 연하게 하기 위해 잔 칼집을 넣는다.
2. 달래는 깨끗이 다듬은 뒤 알뿌리를 으깨고 잎은 송송 썬다.
3. 부추도 송송 썰고 마늘은 큼직하게 다진다.
4. 볼에 된장과 물을 넣고 잘 섞은 다음 나머지 양념장과 재료를 넣고 고루 섞는다.
5. 양념장에 달래를 넣어 숨을 살짝 죽인 뒤 다진 고기를 넣고 버무려 한 시간 이상 재운 다음 직화로 속까지 익도록 굽는다.
●  약고추장 만들기
1. 고기는 우둔살로 준비해 양념을 따로 해 섞어 고기를 넣고 볶는다.
2. 고추장에 다진 고기, 배즙, 설탕, 꿀을 넣고 아주 약한 불에서 볶는다.
3. 볶는 중간에 잘 저으면서 참기름을 넣는다. 이때 끓어 넘치면 유화가 깨지므로 주의한다.

자연찾아 온 체험객에 천연음식 전파 자부심
   
▲ 신은정 구암 모꼬지터 향토음식체험장 대표
“고종쌈밥뿐 아니라 향후 색다른 향토음식을 개발해 찾아오는 체험객들에게 우리나라 전통음식을 널리 알리는 전도사 역할을 해 나가겠습니다.”
남양주 화도읍 구암리에 위치한 구암 모꼬지터 향토음식체험장을 운영하는 신은경(48) 대표는 향후 계획 및 목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신 대표는 남양주시 생활개선회원에서 지난해 임기를 마친 회장직까지 도맡아 하는 등 18년간 활동하면서 남양주 향토음식과 우리의 전통음식이 사라져가는 것에 대해 많은 아쉬움을 가져왔다.
그는 상쾌한 공기와 자연의 향기가 가득한 농촌에서 가족이나 친한 벗들과 함께 농가에서 직접 재배한 농산물로 절기에 따른 음식과 향토음식을 만들고 우리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지난해 4월 ‘구암 모꼬지터’라는 항토음식체험장을 열게 됐다.

50평 남짓한 규모의 모꼬지터는 직접 텃밭에서 재배한 신선한 채소를 사용해 제철에 맞는 체험음식을 직접 만들어 불 수 있는 장소로, 모꼬지터란 순수 우리말로 여러사람이 놀이나 잔치로 모인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모꼬지터에서는 향토음식을 만드는 체험뿐만 아니라 신 대표가 정성껏 차려주는 생일이나 잔칫날 먹었던 교자상차림도 대접 받을 수 있고 시간에 제한받지 않는 여가를 즐기며 체험장 2층에 마련된 숙박시설에서 체험객들과 하루정도 편한 마음으로 이야기도 할 수 있다.

요리재료도 대부분 인근 체험장에서 조달이 가능한 유기농 위주로 사용하고 있다.
신 대표는 “2007년부터 시작된 농촌진흥청의 향토음식자원화 사업에 최초로 채택,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은 천연음식을 만든다는 자부심으로 체험장을 꾸려 왔다”면서 “찾아오는 체험객들에게도 교육을 통해 천연음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7월 한달간 12팀의 체험이 예약돼 있을 정도로 최근 인기를 누리고 있는 체험장을 운영하는 신 대표는 인원부족과 재료확보 등 애로사항도 있지만 체험객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볼 때면 쌓인 피로는 어느 새 큰 보람으로 바뀐다고 웃음지었다.
그는 “지인들을 통한 구두마케팅, 홈페이지 활용, 다양한 향토음식을 선보이는 모꼬지터 이벤트 행사 등 적극적 홍보활동을 통해 앞으로 모꼬지터를 최고의 요리체험장을 만들어 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장선기자 kjs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