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광명 뉴타운 ‘상권존치’ 제동
[핫이슈] 광명 뉴타운 ‘상권존치’ 제동
  • 이재순 기자
  • 승인 2009.08.30 21:37
  • 댓글 0
  • 전자신문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상권 주변 대형 주상복합 웬말”
광명시장 상인대표, 존치지구지정 요구에 市 “주민 동의하에 시행” 입장차
▲ 지난 24일부터 광명시장 상인들이 뉴타운 개발계획에서 재래시장 지역을 존치지구로 지정해 줄 것을 요구하며 광명시청 앞에서 연좌시위에 돌입했다.

지난 24일부터 광명시청 정문 앞에 광명시장 상인들이 뉴타운 개발계획에서 재래시장 지역을 제외하고 존치지구로 지정해 달라며 연좌시위를 진행하고 있어 향후 뉴타운 개발사업에서 상인들의 상권보장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광명지구 뉴타운 개발계획(재정비촉진계획)은 기반시설의 확충 및 도시기능의 회복을 위해 광명동 및 철산동 일원 228만1천110㎡에 대하여 토지이용계획, 공공시설 및 기반시설 설치계획 등으로 광명시장을 포함해 진행돼 인근 상인들과 갈등을 빚어왔다.

광명시장 상인조합 대표 안모씨는 “재래시장과 인근 주변 주거지와 구분하여 재래시장만큼은 존치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뉴타운 개발 사업으로 50층의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설 경우 20층까지 상가로 형성·활용할 경우 1층부터 각종 대형 상권이 조성되는 건 불을 보듯 뻔한 이치”라며 “누가 지하에 있는 재래시장을 이용하겠냐”고 반문했다.

또한 조합원들은 재래시장 현대화 특성사업으로 약 70여억원을 투입, 지난 2006년 9월에 시장을 새롭게 단장·준공해 상인들이 장사하고 있는 상황에 굳이 시장 주변을 뉴타운 개발 사업에 포함시키려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재래시장을 존치시켜 뉴타운개발에서 제외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5일 이효선 시장은 재래시장 존치를 주장하는 5명(토지 등 소유자 2명, 상인대표 3명)의 면담 신청을 받아 시장실에서 이들의 질의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으나,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재래시장 상인들만의 시장이 아닌 광명시민을 대표한다는 점을 강조, 결국 결론을 내지 못하고 면담을 끝냈다.

이에 대해 시에서는 재래시장의 영세상인들 입장을 이해 못 하는 것도 아닐뿐더러 시의 입장에서는 강제적인 뉴타운개발은 없을 것이며, 주민들 동의하에 뉴타운 사업 개발이 시행된다면 인근에 위치한 학교 운동장이라도 대체 부지를 마련, 영업을 계속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2007년부터 경기도에서 뉴타운 지구 지정에 따른 주민설명회 등 공람을 거쳐 왔으며 내달 중 도에서 뉴타운 사업시행 결정·고시가 되면 모든 뉴타운 사업의 시행은 주민들이 조합을 구성·설립하여 주민동의에 의한 주민들 사업으로 진행되며 시에서는 뉴타운 개발에 대한 계획만 수립을 해주는 것뿐, 주민들 자체사업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광명 재래시장 상인들이 존치 지구 지정을 요구하는 반면, 시에서는 주민동의하에 뉴타운사업을 시행한다는 방침으로 양측이 서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 특단의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