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부곡역’ 추가신설 되나
[핫이슈] ‘부곡역’ 추가신설 되나
  • 조병국 기자
  • 승인 2009.11.15 21:00
  • 댓글 0
  • 전자신문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부곡동 주민 등 사업본질 강조 역사신설 강력촉구
8만여 주민 교통불편 등 관내 출신 여야 의원도 합심
국토부, 기본계획 확정·고시 전 여론 재수렴 여부 눈길
“신안산선 노선추가… 교통소외 근절”

최근 잠정 노선(안)이 확정발표된 신안산선 노선과 관련해 안산시민들이 가칭 ‘부곡역’ 추가 신설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서 국토해양부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특히 부곡동 주민들은 “국토해양부가 발표한 이 노선 중 시흥 목감역~안산 성포역 구간의 약 10㎞ 길이에 역이 없는 것은 중간 기점인 우리 지역 주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란 이 사업의 본질을 훼손시키는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주원 안산시장도 “이 구간의 부곡역 설치는 반드시 필요하고 신안산선을 경기테크노파크까지 연장할 필요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하며 “추가 역사 설치의 당위성과 주민여론을 담은 건의문을 조만간 국토해양부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나라당 박순자 의원과 민주당 천정배, 김영환 의원 등 안산지역 출신 여야 국회의원들도 이 노선 발표 직후인 지난 2일부터 연일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을 만나 모처럼 한 목소리로 조기 착공과 가칭 부곡역 신설을 촉구하고 있다.

여기에 안산시의회도 지난 13일 열린 제2차 안산광역전철의 효율적인 건설사업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김동규)에서 이를 촉구했다. 특위는 내달로 예상되는 기본계획의 확정고시상에 추가역 설치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시가 국토부에 강력히 요청해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실제로 약 10㎞에 달하는 이 구간에 역이 설치되지 않을 경우 그간 교통취약지로 소외를 받아 오던 안산동, 부곡동, 월피동 등 이 일대 8만여 주민들의 교통 불편 해소는 요원한 실정이다. 이럴 경우 이 지역에 늘어난 인구와 교통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실시되는 이 사업은 그 의미가 퇴색될 수밖에 없다.

이에 국토해양부는 관련 부처와의 사업비 협의 및 사전환경성검토 등을 거쳐 기본계획(안)을 확정·고시하기 전에 부곡역 신설을 재검토할 필요를 인식하고 주민여론을 재수렴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