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운전시 방향지시등으로 사고 예방하자
[독자투고] 운전시 방향지시등으로 사고 예방하자
  • 경기신문
  • 승인 2010.08.04 20:52
  • 댓글 0
  • 전자신문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말’로 할 수 있는 대화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해 오해가 쌓이고 그 오해로 인해 헐뜯고 싸우게 될 것이다. 이렇게 사람들이 서로 ‘말’로 대화를 하는 것처럼 차와 차 사이에도 ‘대화’와 ‘소통’이 필요하다.

운전중 차도 위에서 다른 차들에게 친절하게 말을 거는 것, 대화를 할 수 있는 방법은 우리가 ‘깜빡이’라고 부르는 ‘방향지시등’이다. 방향지시등은 도로 위에서 다른 운전자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을 운전자 대신 깜빡임으로써 의사표현을 해준다.

방향 깜박이를 통해 양보를 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하고, 비상깜박이로 양보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기도 하고 자신의 문제를 알리기도 한다. 깜빡이는 도로 위에서 다른 차들과 그 운전자들을 위해 지켜줘야 하는 최소한의 예의이자 가장 친절한 말인 것이다.

하지만 정작 도로 위로 나가보면 최소한의 예의도 지키지 못하는 ‘벙어리 운전자’들이 미꾸라지처럼 지나다니는 경우가 많다. 차와 차 사이에 조금의 틈새만 벌어지면 아무런 말도 대화도 없이 갑작스럽게 비집고 들어와 요리조리 차선을 변경하며 얌체운전을 한다. 몇 번의 ‘벙어리 운전자’들을 만나게 되면 어느 샌가 양보하고 싶은 마음이 사리지게 되고, 수다스러웠던 차도 벙어리가 돼버리고 만다. 그렇게 예의와 양보가 사라진 도로 위에는 짜증스러운 ‘크락숀(Klaxon)’ 소리만이 가득 차게 될 것이다.

만약 서로 조금만 더 신경 써서 예의를 지키고, 방향지시등으로 양해를 구하고 미소를 지어주는 대화를 한다면 운전 중에 짜증내는 일은 그만큼 줄어들고, 그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많은 크고 작은 사고들도 예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운전대에 곤히 잠자고 있는 방향지시등을 깨운다면 사고 예방은 물론 나와 다른 사람을 안전하게 하고 도로상의 기분 좋은 대화와 소통으로 운전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 된다.

그렇다고 해서 눈을 치켜뜨는 상향등 남발은 자제 하도록 하자./김용일<인터넷독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