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화성시의회 결의안 채택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화성시의회 결의안 채택
  • 최순철 기자
  • 승인 2011.09.29 21:02
  • 댓글 0
  • 전자신문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의회(의장 김경오)는 29일 일본 정부에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인권을 회복시키도록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제1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민주당 김진미 의원 등 4명이 발의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문제 해결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많은 여성들이 일본군 위안부로 연행돼 성노예로서 인권을 유린당했던 잊지 못할 역사를 기억한다”면서 “일본 정부에게 법적 책임을 권고했던 유엔기구들의 결의와 ILO기준적용위원회 전문가위원회의 보고서 등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일본의 비인도적 범죄사실에 대해 공식 인정, 사죄하고 법적 책임을 이행하는 한편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위한 행정적·입법적 제도를 신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