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미화, 여성위한 ‘순악질 뉘우스’ 만든다
[연예] 김미화, 여성위한 ‘순악질 뉘우스’ 만든다
  • 연합뉴스
  • 승인 2011.11.01 19:47
  • 댓글 0
  • 전자신문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언론사 등록신청 생활정보 제공등 서비스
개그우먼 김미화가 경기도청에 인터넷 언론사 등록신청을 했다. 김미화는 1일 “어제 ‘순악질 뉘우스’라는 이름의 여성 대상 인터넷 언론사 등록신청을 경기도청에 했다”고 밝혔다.

이어 “허가가 떨어져야하기 때문에 아직은 구체적으로 밝힐 게 없지만 허가를 받게 되면 잘 운영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미화는 현재 용인시에 거주하고 있어 경기도청에 등록신청을 했으며, 이 사이트는 여성들에게 생활정보 등을 제공하는 비영리 언론사 형태로 운영할 계획이다.

김미화는 “미국 오프라 윈프리도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 중인데 그것을 보면서 우리도 저런 사이트가 있으면 어떨까 싶었다”며 “그간 트위터를 통해 많은 여성분들과 수다를 떨며 소통을 했는데 ‘힘들어요’ ‘괴로워요’라는 사연이 참 많았다. 그들과 대화를 하고 조언을 하면서 트위터를 확장해 사이트를 열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이트 안에서 내가 멘토 역할을 할 수 있는 길이 있을 것 같았고 나뿐만 아니라 내 주변의 좋은 분들이 참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이트명 ‘순악질 뉘우스’는 김미화가 과거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연기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캐릭터 ‘순악질 여사’에서 따온 것이다.

한편, 지난 4월 MBC라디오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하차한 김미화는 7일부터 CBS라디오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