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뿌리…’ 연기 인생의 뿌리 될 것
[TV] ‘뿌리…’ 연기 인생의 뿌리 될 것
  • 연합뉴스
  • 승인 2011.12.19 19:31
  • 댓글 0
  • 전자신문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뿌리 깊은 나무’ 장은성 역… 백윤식 차남` 백서빈
“‘뿌리 깊은 나무’를 하면서 촬영장이라는 곳에 처음 가봤고, 연기를 배웠고, 좋은 선배들을 얻었습니다. ‘뿌리 깊은 나무’는 제 연기 인생의 단단한 뿌리가 될 것 같아요.”

소년처럼 앳된 얼굴에 수줍은 미소가 번졌다.

SBS TV 수목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에서 우의정 이신적(안석환)의 오른팔인 예조좌랑 장은성 역을 맡은 신인 배우 백서빈(27) 이다.

배우 백윤식의 둘째 아들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유명세를 치른 그에게 2011년 최고의 드라마로 꼽히는 ‘뿌리 깊은 나무’로 연기자 데뷔를 하게 된 소감을 묻자 그는 “아직도 가끔 꿈을 꾸는 것 같다”며 웃었다.

“원작 소설을 재밌게 봤어요. 드라마로 제작된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하고 싶었죠. 오디션 기회를 얻은 것만으로도 가슴이 뛰었어요.”

첫 번째 오디션은 무난히 통과했지만, 위기는 엉뚱한 곳에서 찾아왔다. 아버지 백윤식이 태종 이방원 역으로 ‘뿌리 깊은 나무’에 특별 출연하게 된 것.

“그 얘기를 들으니 주저하게 되더군요. 연기 경력도 없는 제가 아버지랑 같은 드라마에 출연했다가 무슨 소리를 듣게 될지 두려웠어요. 잘하면 본전일 테고 못하면 ‘쟤는 왜 저러냐, 아버지 덕에 들어갔냐’는 말이 나올 테니까요. 고민이 많았는데 감독님께서 용기를 주셨어요.”

그는 “심적으로 부담이 많이 돼 아버지께는 오디션을 봤다는 말도 안 했다”면서 “캐스팅되고 나서 말씀드리니 깜짝 놀라시더라”며 웃었다.

백서빈이 연기하는 장은성은 밀본(密本, 세종에 대적하는 비밀 조직)의 일원인 우의정 이신적의 심복으로, 원작에는 나오지 않는 인물이다.

“시놉시스에 있는 캐릭터 소개에도 몇 줄이 없었어요. 예조좌랑이라는 직급이랑 이신적과의 관계 정도였죠. 공부를 해야겠다 싶어 조선왕조실록을 뒤졌습니다. 우리랑 시대적 배경이 같은 드라마 ‘대왕세종’을 교과서 삼아 대사하는 법, 표정 연기, 리액션도 익혔어요.”

아버지에게도 연기 지도를 받았을까.

“극 초반에 촬영을 앞두고 미리 ‘검사’를 맡은 적이 있어요. 엄청 혼났죠.(웃음) 너무 많이 혼나고 나니 정신이 아득하더라고요. 자존심이 상하기도 하고…. 아버지가 ‘거대한 벽’으로 느껴지기는 그날이 처음이었어요.”

백서빈은 “그래도 아버지가 늘 모니터링을 해주시니 얼마나 든든한지 모른다. 어제(15일)도 아버지와 방송을 같이 봤다”면서 “작가(김영현·박상연 작가)님의 전작인 ‘선덕여왕’에 출연했던 형(배우 백도빈), 형수(배우 정시아)도 조언을 많이 해줬다”고 소개했다.

경희대에서 생태시스템을 전공한 백서빈은 원래 영화 기획자가 꿈이었다고 한다.

“아버지 몰래 연극영화과 복수 전공을 하며 영화를 배웠죠. 아버지는 저까지 이쪽(연예계) 일을 하는 건 원치 않으셨거든요. 사실 저도 처음엔 영화 프로듀서를 하려고 했는데, 제가 기획한 단편 영화에 출연할 배우를 섭외하기 어려워 연기까지 병행하다 점차 연기의 ‘맛’을 알게 됐죠.”

그는 “대학 졸업을 앞두고 아버지께 ‘연기자의 길을 가고 싶다’고 진지하게 말씀드렸더니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라. 며칠이 지나서야 ‘그럼 한번 시작해보자’고 하셨는데 그 한 마디가 큰 힘이 됐다”고 소개했다.

백서빈의 꿈은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가 되는 것이다.

“박해일 선배님이나 에드워드 노튼처럼 다양한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연기자가 되고 싶어요. 두 분 모두 선한 얼굴로도 굉장히 다양한 역할을 하시잖아요. 근데 일단 다음 작품은 현대물을 해보고 싶네요. 수염 분장 때문에 아무도 제가 연기자라는 걸 모르시더라고요.(웃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