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부산서 사투리 연수했어요”
[연예] “부산서 사투리 연수했어요”
  • 연합뉴스
  • 승인 2011.12.28 19:22
  • 댓글 0
  • 전자신문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죄와의 전쟁’ 제작보고회
“부산 사투리를 익히려고 촬영 한 달 전부터 부산에 내려가서 어학연수 기간을 가졌습니다. 외국어로 연기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힘들었습니다.”

배우 하정우는 28일 한 영화관에서 열린 영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제작보고회에서 사투리 연기의 어려움을 이렇게 토로했다.

그는 내년 2월 2일 개봉하는 이 영화에서 부산의 최대 폭력조직 두목 ‘최형배’ 역을 맡았다. 지난해 영화 ‘황해’에서 연변 사투리를 연기했던 그는 “부산 억양을 받아들일 때 연변 사투리의 잔재가 남아 있어서 그걸 지우는 게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조직폭력배 연기를 위해 한 번 분장에 10시간 이상 걸리는 문신을 하느라 고생했던 경험을 전했다.

“아까워서 촬영 후 지우지 않고 돌아다녔는데, 민소매티에 모자를 쓰고 호프집에 가면 굉장히 상냥하게 맞아줬어요(웃음). 어르신들은 어떻게 배우가 문신을 했냐고 다그치시기도 하고….”

이 영화에서 하정우는 처음으로 최민식과 호흡을 맞췄다.

최민식은 세관 공무원 출신으로 돈을 벌기 위해 조직폭력배와 야합해 온갖 로비를 하고 다니는 인물 ‘최익현’을 연기했다. 최민식은 자신의 역할에 대해 “평범한 가장이자 남편으로 살다가 건달과 연결되면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격랑 속을 헤매게 되는 인물”이라며 “민간인도 아니고 건달도 아닌 ‘반달’이 되는 과정을 그렸다”고 설명했다.

최민식 역시 부산 사투리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사투리 연기를 다시는 안 한다. 단기간 내에 부산 출신 사람처럼 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 같고 최선을 다했지만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 영화에는 최근 종영한 SBS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의 무사 ‘무휼’로 큰 인기를 끈 조진웅도 출연했다. 하정우와 맞서는 경쟁 조직의 두목 역할이다.

조진웅은 최민식과의 연기에 대해 “‘선배님은 (연기를) 진짜로 하시는구나, 진짜로 그 순간을 사시는구나’ 라고 느꼈다”며 “당연한 것이지만 어느 순간 놓치고 있었는데 다시 자극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 한석규와 최민식을 비교해 보라는 질문에 최민식이 센 직구를 던지는 투수라면, 한석규는 다 받아주고 보듬어주는 포수 같다고 비유했다.

이 영화의 메가폰은 ‘비스티 보이즈’(2008), ‘용서받지 못한 자’(2005)를 연출한 윤종빈 감독이 잡았다.

윤 감독은 “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여러 인물들의 이야기”라고 영화를 소개하며 “아버지들 세대인데, 가장 잘 살고자 했던 욕구가 강했던 시대고 지금과 달리 개인 선택에 따라 신분상승이 가능했던 시대여서 영화로 그려보고 싶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