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물량 8만가구 돌파
작년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물량 8만가구 돌파
  • 경기신문
  • 승인 2012.02.02 19:38
  • 댓글 0
  • 전자신문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초 수립했던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물량이 당초 목표치(4만가구)를 2배 이상 초과 달성하며 8만가구를 크게 웃돌았다.

국토해양부는 지난해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물량이 총 8만3천859가구로 최종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11월까지 6만9천605가구가 인허가를 받으면서 전체 인허가 물량을 7만5천여가구로 추정했으나 12월 한 달에만 월별 최고치인 1만4천254가구가 인허가를 받으며 당초 예상보다 많은 8만가구를 돌파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이 물량이 급증한 것은 지난해 말 끝날 예정이던 저리(2%)의 건설자금 지원 혜택을 노린 ‘밀어내기 물량’이 몰렸기 때문이다.

또 제주 등 일부 지자체가 주차장 건설 기준을 강화하기 전에 미리 인허가를 받으려는 수요가 집중된 것도 원인중 하나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만2천256가구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 2만730가구, 부산 1만4천659가구, 인천 6천80가구 등의 순이다.

유형별로는 원룸형이 7만2천361가구로 86.3%를 차지했고, 단지형 다세대주택은 8천806가구(10.5%), 단지형 연립은 2천692가구(3.2%) 등이다.

규모별로는 30가구 미만이 5만2천164가구로 62%에 달했고 50~100가구 미만 1만1천349가구(13.5%), 100~300가구 미만 1만6천596가구(19.85)였다.

지난해 도시형 생활주택 준공 물량은 총 2만3천813가구로 2010년(2천615가구)의 9배나 늘었다.

서울의 입주물량이 8천232가구로 가장 많았고 부산 5천954가구, 경기 3천520가구, 대전 1천856가구, 인천 1천562가구 등이다.

국토부는 연리 2%의 건설자금 지원이 올해도 계속됨에 따라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신청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건설물량이 단기간에 급증함에 따른 공실과 수익률 감소 등의 우려로 올해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