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민주통합당 ‘말 바꾸기’ 비판
이 대통령 민주통합당 ‘말 바꾸기’ 비판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2.02.22 21:27
  • 댓글 1
  • 전자신문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명박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4주년 특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제주 해군기지 건설 등에 대해 “국가미래와 경제발전·안보를 위해 올바른 결정이었다”면서 민주통합당의 ‘말 바꾸기’ 행태를 정면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기자회견에서 “지금 반대하는 분들 대부분이 그때(전 정부 때) 두 가지 사항을 매우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지지했던 분들이라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한미FTA에 대해 “정치권과 각을 세워서 정치논리로 싸울 일이 아니다”면서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에 대해서는 참여정부 당시 핵심관료를 지낸 민주당 한명숙 대표, 이해찬 전 국무총리, 통합진보당 유시민 대표 등이 이를 적극 찬성했던 발언을 일일이 소개했다.

이어 “중요 선거를 앞두고 재정 뒷받침이 없는 선심성 공약에 대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고 있다”면서 정치권의 ‘복지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친인척·측근 비리와 관련 “살기 힘든 사람도 열심히 사는데 살 만한 사람들이 주위에서 비리를 저지르다니 제 심정도 그런데 국민 마음은 어떻겠느냐”면서 “국민께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친이(친이명박)계 인사의 총선 출마와 관련해 “이제 친이-친박(친박근혜)이 없다”면서 “당이 새롭게 태어난 만큼 경력있고 적합한 사람을 공천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송환에 대해 “중국 정부는 탈북자가 범죄자가 아닌 이상 국제규범에 의해 처리하는 것이 옳다”면서 “한국 정부는 앞으로 중국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다음 정부에 부담을 주지 않고, 오늘의 젊은 세대에게 짐을 지우는 일도 하지 않겠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국익과 나라의 미래가 걸린 핵심 정책은 원칙을 확고하게 지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윤희 2012-02-23 23:18:52
http://youtu.be/zXKV78VE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