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찰청, 전문가 등 참석 포럼 개최
경기경찰청, 전문가 등 참석 포럼 개최
  • 하지은 기자
  • 승인 2012.03.15 21:26
  • 댓글 0
  • 전자신문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방경찰청은 15일 오전 시흥시 경기과학기술대 콘퍼런스룸에서 체류외국인의 30% 이상이 거주하는 경기지역의 외국인 커뮤니티와 지원단체,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커뮤니티 치안포럼’을 열었다.

이날 포럼은 국내 다문화 치안활동의 발전적인 개선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베트남 출신 결혼이주여성 브이티씨는 “다문화가정 출산과 자녀 취학전에 비해 청소년기 이후부터 취업 때까지는 사회적 관심이 떨어지는 것 같다”며 “이제는 방황하거나 범죄 피해가 우려되는 다문화가정 청소년에 대한 관심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공동체 총무 스라멧씨는 “특정국가 출신 근로자들이 국내에서 사건에 연루되면 경찰과 다른 외국인근로자들 사이에 그 나라 근로자들에 대해 나쁜 선입견이 생기는 것 같다”며 “몇명 때문에 그 나라 사람 모두가 매도당하는 일이 없도록 선입견을 버리고 대해달라”고 건의했다.

참석자들은 체류 외국인들의 폭력 및 임금체불 피해, 불법체류자 문제 등을 지적하고 효과적인 치안서비스를 마련해달라는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서천호 경기경찰청장은 “외국인들이 한국에 살며 겪는 설움과 고통을 잘 알고 있다”며 “각계각층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이들이 제2의 고향인 한국에서 코리안드림을 실현할 수 있도록 다문화 치안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기준 국내 체류외국인은 139만5천여명이며 30.8%인 42만9천여명이 경기도에서 거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