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농부, 뱀술 마시려다 뱀에 물려
中농부, 뱀술 마시려다 뱀에 물려
  • 경기신문
  • 승인 2002.10.20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뱀술을 마시려다 술병 속에 들어 있던 뱀에 물려 하마터면 황천에 갈 뻔했던 황당한 사건이 최근 중국에서 발생.
베이징에서 발행되는 신문 `신보'에 따르면 중국 중부의 마을인 수이저우인근에 사는 농부가 점심을 먹으며 뱀술을 마시려고 병마개를 여는 순간 뱀이 뛰쳐나와 목을 깨무는 바람에 술은 한 모금도 마시지 못하고 병원으로 직행했다는 것.
문제의 뱀이 1년 동안이나 술 속에 담겨져 있었는 데도 꿋꿋이(?) 버텨 살아 남은 것은 나무나 코르크로 만들어진 병마개를 통해 약간의 공기가 유입돼 숨을 쉴 수있었기 때문이라는 게 유력한 해석.
`리'라는 성만 알려진 이 농부는 당연히 놀라 기겁했겠지만 다행히 위독한 상태는 아니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