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민 10명중 6명“종교인 정치 참여 부정적”
대한민국 국민 10명중 6명“종교인 정치 참여 부정적”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2.11.18 19:38
  • 댓글 0
  • 전자신문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불교사회硏 설문
부정선거 감시에 대해…
정책 제안 반대자는 66%
가톨릭, 기여종교 1위 응답

대한민국 국민들 10명 중 6명은 종교계의 정치 참여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계종 불교사회연구소가 지난달 4일부터 18일까지 전국 16개 광역시·도에서 만 19세 일반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사회·정치 및 종교에 관한 대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종교단체 또는 종교지도자의 부정선거 감시활동 참여에 대해 응답자의 60.2%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또 종교계의 정치인 공약 검증이나 정책 제안에 대해서도 ‘매우 부정적이다’(27.8%), ‘부정적인 편이다’(38.5%)로 66.3%가 부정적이라고 설문에 응답했다.

한국사회에서 ‘가장 믿음이 가는 기관’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4.3%가 ‘시민단체’라고 답했다.

이어 종교계(5.7%)는 사법부(5.3%)와 언론기관(4.4%), 정부·지자체(4.2%)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1위인 시민단체와의 격차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믿음이 가는 종교에 대한 질문에는 ‘가톨릭’ 27.1%로 가장 많았고 불교(23.8%)와 개신교(11.2%)가 뒤를 이었다.

‘사회문제에 가장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종교’를 묻자 ‘가톨릭’(26.5%)이 가장 많았고 불교(23.8%), 개신교(18.3%) 순이었다.

종교가 국민의 신뢰를 얻고자 회복해야 할 덕목으로는 ‘도덕성’이라는 답이 32.1%로 가장 많았고 ‘청렴성’(14.2%), ‘공정성’(13.8%), ‘언행일치’(12.6%)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