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문화]김선우"행복한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하자"
[삶과문화]김선우"행복한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하자"
  • 경기신문
  • 승인 2012.12.06 21:05
  • 댓글 0
  • 전자신문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천미술협회장 김선우

우리는 살아가면서 삶의 화두를 성장위주에 놓고 경제 발전을 거쳐 오면서 ‘잘 먹고, 잘 사는 것’,‘하면 된다’는 논리에 빠지며 인생의 성공을 꿈꿔왔다. 어떻게 살 것인가, 무엇을 위해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보다는 어떤 상황에서도 무조건 ‘하면 된다’고 가르쳐온 우리의 위정자들이 이 시대를 대표하고 존경의 대상이 되기도 한 슬픈 과거를 우리는 고스란히 가지고 있다. 그러니 ‘무엇이 하고 싶냐’는 질문에 대통령, 판사, 검사, 의사 등 권력 지향적인 직업이 우선이요, 남과 함께 어우러져 사는 모습이 아니라 다른 사람 위에 군림하는 성공 모델을 중시하며 꿈을 키워왔다.

인문학적인 접근을 통해 교양을 쌓고, 철학적인 인생의 교훈을 얻으며 살아가는 모습을 꿈꾸는 것이 사치로만 여겨졌던 시대에 우리들은 내몰려 있었다. 주변을 보지 못하고, 아니 보려고도 하지 않은 채 오직 나를 중심으로, 나만의 성공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왔다. 주위를 의식하지 않고 달려온 지난 과거의 행적과 목표들은 고스란히 후손들에게까지 전달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초등학교 4학년생이 세상사는 게 힘들다고 유서를 남긴 채 자살을 하고, 학교에 불을 지르는 학생이 있는가 하면, 수능시험이 끝나기 무섭게 성적을 비관해 자살하는 뉴스는 매년 반복되고 있다. 막장 드라마 같지만 학생이 선생님을 때리는가 하면, 학부모가 학교로 선생님을 찾아가 행패를 부리기도 한다. 학교교육이 붕괴되었다고 한탄하지만 그 결과는 이미 예측이 되었던 것이고, 그 중심에는 기성계층인 어른들이 있는 것이다. 그 어른들이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

우리는 변화의 시대에 살고 있다. 즉, 못 살던 사람이 공부를 통하여 잘 살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는 시기는 지나갔다. 마치 지위상승을 꿈꾸면서 공부만이 성공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인양 매달리게 하는 부모와 그를 따라야 하는 어린 청소년들이 이 나라의 미래를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 슬프기만 하다. 이제 우리는 밥을 굶는 시대에 살고 있지 않다(물론 어렵게 생활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오직 먹고 살기 위해 성공을 꿈꾸지 않아도 된다. 목표도 없이 그냥 이대로 살고 싶을 뿐 행복과 희망, 가능성 없는 구석으로 우리의 아이들을 몰아붙여서는 안 될 것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한국은 사교육비 1위지만 행복지수는 꼴찌로 평가 받고 있다. 이는 우리에게 깊은 상심(傷心)을 하게 한다. 2010년, 영국에 본부를 둔 유럽 신경제재단(NEF)이 발표한 국가별 행복지수 조사에서 1인당 국민소득 2만 달러의 대한민국은 143개국 중 68위를 차지할 때, 1인당 국민소득 1천200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부탄은 당당히 1위에 올랐다. 국민 100명 중 97명이 행복하다고 대답한 것이다. 국민소득을 우리와 단순비교만 해도 10배 이상의 차이가 난다.

우리에게 낯설고 생소하기만 한 나라 부탄은 영국의 지배를 받았던 국가로, 2007년까지 왕정으로 정치가 유지되다가 2008년부터 민주화 계획을 발표하고 입헌군주국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복지수가 전 세계에서 1위인 것을 보면 무엇인가는 특별한 것이 있지 않은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부탄이란 국가는 히말라야 산맥 동부에 위치하고, 중국과 인도에 접경한 국가로 면적은 3만8천384㎢로 강원도와 충청북도, 경상북도를 합친 정도의 작은 크기로 70만의 인구가 살고 있다. 인구는 50%의 부차족과 35%의 네팔족, 티벡족, 몽고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쫑카어와 네팔어가 정식으로 통용되고 있는 언어이다. 작은 나라의 적은 국민소득, 다른 종족이 함께 살면서 여러 개의 언어를 쓰고 있는 부탄은 가난하지만 행복한 나라이다. 이 부탄 사람들이 행복하다고 느끼는 것은 돈도, 건강도 아니며 인간관계와 이웃관계, 가족관계의 평화와 교류에서 출발한다고 한다.

우리는 어떠한가? 어려서부터 치열한 입시경쟁을 치러야 하고,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도 취업문제 때문에 정신적으로 아주 고단한 삶을 살고 있으며, 결혼, 주택구입 문제 등으로 인하여 많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고, 노후가 불안한 게 우리의 현실이다. 그래도 오늘만큼은 마음을 활짝 열고 행복하게 하루를 시작해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