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정연구원 채용 또 잡음
수원시정연구원 채용 또 잡음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3.03.10 21:14
  • 댓글 0
  • 전자신문  2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직·연구원 내정설 ‘모락’… 까다롭고 폐쇄적 선발절차 의혹
<속보>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지방연구원을 설립해 1류 연구원이라는 목표로 개원을 준비중인 ‘수원시정연구원’이 최초 설립 당시부터 깜깜이 인사 등 논란을 빚었지만(본보 1월 10일자 22면 보도) 최근 관리직 및 연구원 선발 과정에서도 사전 내정설 등이 제기되는 등 여전히 잡음을 일으키고 있어 목표만 1류일뿐 실상은 3류에 그치고 있는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10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3월 21일 ‘지방자치단체출연 연구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인구 100만 이상 기초지자체에도 연구원 설립이 가능해졌다.

이후 시는 지난 2월 16일 수원시정연구원 발기인총회를 통해 손혁재 원장을 선임한데 이어 최근에는 연구원과 관리직 등 17명을 선발할 계획으로 공모에 들어가 현재 61명이 서류전형을 통과했다.

그러나 수원시정연구원의 직원 채용과 관련해 공고에서 연구원의 응시자격을 석사와 박사학위 소지자로 연구기관 연구원 경력 1년 이상으로 제한하는가 하면 박사와 석사 연구직 채용 규모마저 밝히지 않으면서 논란을 자초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관리직의 경우도 관련기관 경력 2년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는 경기개발연구원 등과 달리 공무원 경력 16년, 연구원 경력 7년 이상 등의 규정을 내세우면서 특정인의 채용을 전제로 한 응시자격이 아니냐는 의혹마저 일고 있다.

도내 한 연구기관의 연구원 A씨는 “각종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수원’이라는 글만 쳐도 ‘수원시정연구원 채용공고’가 관련 검색어로 나타나는 등 관심을 받고 있는데 너무 폐쇄적으로 채용절차를 진행해 이런저런 말들이 무성한 상황”이라며 “기초지자체 최초의 연구원 설립에 따른 큰 기대만큼 투명하고 공정한 직원 선발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혁재 수원시정연구원장은 “최초의 직원선발이다 보니 수원시의 개방형 직위 공무원 선발 기준을 그대로 적용했을 뿐”이라며 “처음 시작하는 연구원인만큼 까다로운 규칙을 정하다 보니 여러 말들이 나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시정연구원은 지난달 27일부터 3월 4일까지 연구직과 관리직 5급, 9급에 대한 채용원서접수 마감 결과 모두 458명이 지원, 평균 27대1의 경쟁율을 보였으며 연구원 모집에는 석·박사급 387명이 접수해 32대1의 높은 경쟁율을 기록했으며 연구계획 발표와 면접, 인·적성검사 등을 거쳐 오는 18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