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즐겨찾기추가 | 경기신문을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 회원가입 | 웹메일
> 뉴스 > 종합
종합
개성공단 사실상 잠정폐쇄잔류 7명도 귀환… 북한 측 근로자 임금 1300만달러 지급
연합뉴스  |  kgsmnet@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5.06    전자신문  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개성공단 잔류 7인이 탄 귀환 차량이 지난 3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입경하고 있다./연합뉴스

개성공단 실무협의 타결로 우리측 마지막 인력 7명이 지난 3일 오후 귀환, 가동 9년만에 개성공단에는 남측 인력이 1명도 남지 않으면서 사실상 잠정폐쇄 상태를 맞게 됐다.

홍양호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을 비롯한 관리위 인원 5명과 KT 직원 2명은 차량 4대에 나눠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이날 오후 6시50분쯤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했다.

북한은 협의 과정에서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의 3월분 임금 730만 달러, 2012년도 기업소득세 400만 달러, 통신료·폐기물 처리비 등 기타 수수료 170만 달러 등 1천300만 달러(한화 142억원 상당)의 지급을 요구했다.

정부는 남북협력기금을 활용, 북측이 주장한 ‘미수금’을 지급했다. 김호년 부위원장을 비롯한 관리위 직원 5명은 현금수송차량 2대를 이용해 방북, 북측에 미지급금을 전달하고 귀환했다.

정부는 우리 기업들로부터 자세한 자료를 받아 북측 요구액의 타당성을 확인한 뒤 사후에 북측과 정산키로 했다.

4월분 임금 120만 달러의 지급도 요구했지만 추후 협의키로 했으며,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완제품과 원부자재 반출문제는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추후 협의키로 했다.

이 같은 추후협의를 위해 정부는 남북간 단절된 판문점 채널과 군 통신선 운영의 재개를 요구했다.

한편 북한은 5일 개성공단의 운명은 남측의 태도 여하에 달렸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공단 정상화를 위해서는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와 군사적 도발을 먼저 중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위원회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연무동 255-19 (우) 440-814. 대표전화 : 031) 2688-114. FAX : 031) 2688-393
Copyright 2011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