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보호관찰소 어디로? 학부모 관심 폭발
성남보호관찰소 어디로? 학부모 관심 폭발
  • 노권영 기자
  • 승인 2013.10.08 21:08
  • 댓글 0
  • 전자신문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단 공모 1천472명 신청 ‘폭주’… 내주 첫 공청회 개최
성남보호관찰소(수원보호관찰소 성남지소) 입지 선정에 성남지역 학부모들의 관심이 폭발했다.

8일 성남시에 따르면 성남보호관찰소 문제 해결을 위한 ‘학부모 참여단’ 공모를 지난 7일 자정 마감한 결과 1천472명이 신청했다.

지난 6일까지 300명 정도가 응모했으나 마감이 임박하면서 신청이 폭주, 7일 하루 동안 1천여명이 접수해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학부모 참여단은 보호관찰소 입지 선정 등과 관련한 공청회에 참여할 수 있으며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를 통해 의견을 제안하고 진행상황을 공유한다.

학부모 참여단 가운데에서 지역별 대표로 선출되면 민관합동대책기구 회의에 학부모 대표로 참여할 수 있다.

시는 다음주쯤 1차 공청회를 열어 학부모 대표를 선정할 계획이다.

학부모 대표의 규모나 선정 방식은 결정되지 않았다.

다음주 공청회에서는 법무부와 성남시가 보호관찰소 입지 선정과 관련한 입장 및 앞으로 계획을 설명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앞서 법무부 산하 성남보호관찰소는 지난달 4일 수정구 수진2동에서 분당구 서현동으로 기습 이전했다가 자녀 안전을 우려한 분당지역 학부모들의 반발로 5일 만에 이전을 백지화했다.

이후 법무부와 성남시는 지난달 26일 보호관찰소 입지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합동대책기구 구성에 합의했으며 시는 첫 일정으로 학부모 참여단 공모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