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마역 지하차도 건설공사 주민 반발에 또다시 중단
백마역 지하차도 건설공사 주민 반발에 또다시 중단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4.08.18 21:50
  • 댓글 0
  • 전자신문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개월 만에 재개된 고양시 경의선 복선전철 백마역 지하차도 건설공사가 주민 반발에 밀려 다시 중단됐다.

시공업체는 공사를 반대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공사방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는 등 분쟁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시행사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시공사 남강토건, 고양시 등에 따르면 철도시설공단과 남강토건은 공사현장 인근에 거주하는 백석동 아파트 주민의 반발로 2011년 11월 공사가 중단된 이후 고양시의 공사 재개 요청으로 지난달 29일 백마역 지하차도 공사를 재개했다.

그러나 백석동 주민들이 아파트 균열 위험 등 안전에 문제가 있다며 반발, 물리력을 동원하면서까지 공사를 막고 나서 이날 현재까지 공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남강토건 등 시공사 4곳은 지난 13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 백석동 주민 6명을 상대로 해 공사방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고 법원 결정이 나오면 공사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회사 관계자는 “공사 재개를 위해 수차례 설명회를 여는 등 주민들과 협의하려 했지만 번번이 무산됐고 더 이상 공사를 미루기 어려운 상황이라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백마역 지하차도 공사는 경의선 복선전철로 가로막힌 풍산동 지역과 일산신도시를 연결하기 위한 조치로 2009년부터 190억원을 들여 길이 760m, 폭 2∼4차로 지하차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그러나 백석동 아파트 주민의 반대로 전체 구간의 3분의 1가량인 263m 구간 공사가 남은 상태(공정률 65%)에서 중단됐다./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