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부러지는 웨어러블 전기소자 기술 개발
구부러지는 웨어러블 전기소자 기술 개발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5.02.24 21:19
  • 댓글 0
  • 전자신문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융기원 박상윤 박사 연구팀
나노복합체 전류 누설 개선
핸드폰을 손목에 감거나 컴퓨터를 접을 수 있는 전기소자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박상윤 박사 연구팀(나노바이오융합연구센터·사진)이 한양대 이영백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원통으로 구부린 상태에서도 전기·자기적 성질이 우수한 다강성 ‘비스무스페라이트(BiFeO3)’ 분산 유기물 박막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다강체는 한 물질에서 자기적·전기적 현상이 동시에 발생해 첨단 전자소자에 응용 가능한 물질을 말하며 비스무스페라이트는 비스무스와 철, 산소로부터 만든 세라믹의 일종이다.

연구팀은 비스무스페라이트를 50㎚ 이하의 나노입자로 합성하고, 이를 고분자 필름형태로 제조해 나노복합체의 강유전성을 방해하는 전류 누설 문제를 개선했다.

또 고분자를 사용해 유연하고 구부릴 수 있는 특성을 지니도록 했다.

특히 박막을 원통형으로 구부렸을 때에도 강유전성과 강자성 특성이 잘 유지되도록 했다.

이를 이용하면 손가락에 감는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 제작이 유용하며 초고밀도이나 에너지 효율이 높은 메모리나 스위치도 제작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지난달 11일 국제학술지 ‘어플라이드 피직스 레터’에 게재되고, 미국물리학회(AIP) 특집뉴스에 발표되는 등 세계적인 우수 논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박상윤 박사는 “유연 다강체는 건강 모니터 장치나 가상현실 의복과 같은 웨어러블 기기 제작을 가능하게 한 기술로 향후 웨어러블 관련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