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기원 연구진, 투명 디스플레이 적용 신소재 개발
융기원 연구진, 투명 디스플레이 적용 신소재 개발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5.05.20 19:57
  • 댓글 0
  • 전자신문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경제 파급효과 기대
투명디스플레이나 메모리·전자부품 등에 적용할 수 있는 초박막 다이오드 소재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김연상(융기원 친환경전지기술연구센터·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경희대 박용섭·김영동 교수팀과 산화물절연체(SiO₂)와 산화아연(ZnO) 이종접합을 이용해 투명 다이오드 소자를 구성할 수 있는 소재 및 소자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기술은 투명디스플레이 등 투명전자장치에 필수적인 투명 박막 다이오드 제작 시 기존 PN접합 소재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적은 비용과 간단한 공정으로 소자를 제작할 수 있는게 특징이다.

특히 공정 단순화로 산업화가 쉬워 투명 박막 다이오드 실용화에 새로운 가능성을 연 원천기술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연상 교수는 “투명박막다이오드의 원천기술 개발 확보에 매우 중요한 원천소재 및 소자구조 연구개발 결과로 산업적, 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오는 2020년 300억원의 시장성을 보일 투명전자소자분야 투명디스플레이 등에 광범위하게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됐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