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진행성 간암 치료 가능한 新유전자 개발”
단국대 “진행성 간암 치료 가능한 新유전자 개발”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5.07.21 20:47
  • 댓글 0
  • 전자신문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국대학교가 난치성인 원발성 진행성 간암(간에 생기는 거대 종양, 다발성 종양)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유전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21일 단국대학교에 따르면 분자생물학과 이성욱 교수팀과 동아대학교 의대 정진숙 교수팀은 간암 세포에서만 암을 유발하는 RNA(DNA와 함께 유전정보 전달에 관여하는 핵산의 일종)를 항암 기능을 가진 RNA로 변환하는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우리가 개발한 ‘마이크로 RNA 조절 트랜스-스플라이싱 라이보자임’은 발암 유전자 중 하나인 ‘텔로머라제 역전사효소(TERT RNA)’만 인식해 이를 항암 기능을 가진 RNA로 변환한다”며 “암세포에서만 RNA를 변환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한 것이 큰 성과”라고 전했다./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