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과천청사 앞 유휴지 활용방안 과천시·시민 vs 정부 ‘갈등의 골’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지 활용방안 과천시·시민 vs 정부 ‘갈등의 골’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6.10.25 20:59
  • 댓글 0
  • 전자신문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력행사 나서는 시민단체
市 “매각·영구 사용권 달라”

정부 관련부처 ‘묵묵부답’ 일관

관내 8개 단체 ‘대책위’ 결성

“대안 약속 조속히 이행해야”

내일 시민궐기대회 등 항의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지 부지 활용방안을 놓고 정부와 과천시·과천시민들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25일 과천시 등에 따르면 유휴지는 청사 인근 중앙동 6번지에 위치한 유휴지 2만6천00여㎡로 청사 주요부서들이 세종시로 대거 이전하면서 발생했다.

이에 대해 과천시와 과천시민들은 정부를 향해 줄곧 시에 매각을 하거나 영구 사용권을 달라는 요구를 해오고 있지만 행정자치부나 기획재정부 등 정부 관련 부처들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어 갈등을 빚고 있는 것.

특히 정부는 지난 2013년 유휴지 인근 중앙동 4번지와 6번지 부지 6만2천900㎡ 유휴지에 대해서는 활용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연구개발센터 등을 유치, 세수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밝혔으나 이 마저도 이행되지 않고 있어 불만을 부추기고 있다.

이에 시는 3~4년전 부터 시 소유인 경찰서 부지를 등가교환한 뒤 나머지 부지는 매각이나 영구사용권을 줄 것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여전히 묵묵부답 상태다.

정부가 무응답으로 일관하자 최근 과천시 관내 단체들까지 실력행사에 나섰다.

자유총연맹 과천시지회, 바르게살기운동 과천시협의회, 재경경우회 등 8개 단체들은 ‘과천청사 유휴지 대책위원회’를 결성, “정부 부처 세종시 이전으로 공동화 현상이 발생해 상권이 붕괴됐다며 정부가 제시한 대안을 조속히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특히 대책위는 과천청사 유휴지 정부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시민궐기대회를 오는 27일 정부과천청사 정문 앞에서 벌이는 등 항의 수위를 높여갈 예정이다.

재경경우회 김종희 회장은 “신뢰 없는 약속은 거짓과 같다”며 “정부는 말로만 약속하지 말고 실천으로 실추된 신뢰를 회복하라”고 성토했다.

바르게살기 송주철 회장도 “과천주민의 땅을 수용한 유휴지는 지난 30년간 방치했다”며 “이제는 청사유휴지 영구 관리권을 시에 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향군인회 박희옥 회장 역시 “청사이전 할 때는 과천시에 특별대책을 세우겠다고 약속해 놓고 이제 와선 시민을 우롱하고 있는 행안부는 각성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과천회 김영태 회장도 “청사 앞 유휴지 활용방안은 정부가 시민들에게 약속한 것으로 빠른 시일내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천=김진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