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창룡문
오피니언창룡문
[창룡문]독감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6년 12월 21일  21:09:17   전자신문  1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918년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우리나라에서 758만 명의 독감 환자가 발생, 이중 14만 명이 사망했다. 이른바 ‘무오년 독감’으로 인구의 38%가 끔직한 일을 당했다. 비슷한 시기 미국에서 시작된 독감은 아시아와 아프리카 북부와 태평양 섬까지 퍼져 더 많은 피해자를 냈다. 숨진 사람만 불과 2년 새 2500만~5000만 명(일부 추정은 1억 명)에 이르렀다. 1차 대전 사망자(900만 명)의 3~5배, 14세기 유럽을 휩쓴 페스트보다 더 많은 희생자를 내 역사상 최대의 의학적 홀로코스트로 불린다. 악명을 떨친 독감 이름은 ‘스페인’이다. 상당수 나라가 1차 세계대전을 치르고 있었기 때문에 독감의 피해사실을 감추었고, 중립국이던 스페인 언론이 처음 보도, 이 같은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당시만 해도 사람들은 감기와 독감의 차이를 잘 몰랐다. 독감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다른데도 증상이 비슷해서였다. 그래서 전쟁 중 각국에서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병사들이 급증했으나 대수롭지 않게 여겼고 결국 화를 키웠다고 한다.

독감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처음 분리된 것은 1933년이다. 그리고 지금까지 세 가지 유형이 발견됐다. 전염속도가 빠르고 증상도 심각한 A형(고병원성), 주로 봄철에 나타나는 B형(약병원성), 전염률이 낮고 증상도 가벼운 C형(비병원성) 등이다. 문제가 되는 건 주로 A형이다. 감기와 달리 고열, 전신근육통, 심한 피로를 일으키고 회복 기간도 2∼3주로 길다. 독감 자체에 의한 사망률은 높지 않으나 2차 감염과 폐렴, 뇌염, 심근염 같은 합병증이 생기면 치사율은 예측 불가다.

바이러스 형태가 다양하고 변이가 심해 독감치료가 어려운 것은 익히 잘 알려진 사실이다. 돼지나 조류에 침투했던 바이러스가 인간에 전염된 후 변이를 일으켜 특효약도 없다. 백신 접종으로 60%쯤 예방된다지만 계속 변종이 나타나 무용지물인 경우가 많다. 전국이 조류AI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초중고 학생들의 ‘독감’ 피해가 조기방학을 고려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고 한다. 이번엔 조류독감처럼 뒷북치는 정부의 대책 안 나왔으면 좋겠다. /정준성 주필<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