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천
인천
공항철도 열차·승강장 도착음 올해부터 국악버전
유정희 기자  |  tally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01일  18:00:19   전자신문  10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해부터 공항철도 열차·승강장 도착음이 국악으로 변경된다.

공항철도는 1일부터 역 승강장과 열차 내에서 방송되는 열차 도착음을 가야금 가락과 나팔 소리 등이 어우러진 국악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현재 공항철도 역 승강장에선 열차 도착시마다 코레일 수도권 전철에서 사용하는 벨, 나팔음이 방송되고 있는데 이를 숙명가야금 연주단이 가야금으로 연주한 국악풍으로 바꿨다.

열차내 도착음은 국악방송 예술단이 종착역, 중간역 등에 따라 테마를 달리해 가야금 가락 등 외국인이 선호하는 음율로 담아냈다.

서울역 종착열차에선 환영 등의 의미가 담긴 궁중음악 ‘천년만세’를 편곡한 ‘리프레쉬 코리아’(Refresh Korea)가 여행에 대한 설렘을 안겨주게 되며 인천공항역 종착열차에서는 한국에 대한 그리움을 담고 다시 만날 것을 기리는 ‘함께하는 한국’이 흘러나와 이별의 정을 담았다.

또 중간 정차역에서는 공항철도와 수도권 전철 및 KTX 등과 연계해 갈 수 있다는 의미를 담은 ‘아름다운 여행’이 울려 퍼진다.

공항철도 관계자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만큼 다양한 한류 아이템을 도입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기여하고 관문철도로서의 위상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류정희기자 rj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