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실업자 첫 ‘100만 시대’… 암울한 청년들통계청 ‘2016년 연간 고용동향’
김장선 기자  |  kjs76@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11일  21:34:12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실업자 101만2천 명… 1년새 3만6천 명 증가

청년실업률 ‘역대 최악’… 구직단념자 50만 명 코앞

제조업 고용 절벽에 취업자 수 7년 만에 감소세 전환



지난해 실업자가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년 만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1일 통계청의 ‘2016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실업자는 101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천명 증가했다. 실업자 통계가 바뀐 2000년 이래 실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실업률은 0.1%p 상승한 3.7%로, 2010년 3.7% 이후 가장 높다.

특히 지난해 청년층 실업률은 9.8%로, 2015년 9.2%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지 1년 만에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지난해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16만9천명으로 전년보다 6만4천명(0.4%) 증가했다.

재학·수강(-2.3%), 육아(-5.5%) 등에서 감소했지만 연로(5.7%), 가사(0.8%), 쉬었음(2.3%) 등에서 증가한 결과다.

‘쉬었음’ 인구는 전년보다 3만6천명 늘어난 162만5천명으로 2011년(160만명) 이후 다시 160만명을 넘어섰다.

구직단념자는 44만8천명으로 전년보다 1만6천명 감소했다.

또 지난해 취업자는 2천623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29만9천명 늘었다.

취업자 증가 규모는 지난해 6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정부가 목표로 잡은 30만명에 미치지 못하지만, 지난해 말 수정 전망한 29만명보다 많았다. 그러나 연간 기준으로 보면 7만2천명 감소한 2009년 이후 7년 만에 가장 작았다.

전년 대비 취업자 증가 인원은 2013년 38만6천명에서 2014년 53만3천명까지 늘었다가 2015년 33만7천명으로 줄어들고 지난해 또 줄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4.5%),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4.6%)의 증가세가 지속됐지만 제조업은 감소로 전환(-0.1%)했으며, 도매·소매업은 감소폭이 확대(-1.4%)됐다.

특히 제조업 취업자 수는 2009년 3.2% 줄어든 이후 7년만에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자영업자는 전년보다 7천명(0.1%) 증가했으며 무급가족 종사자는 2만5천명(-2.2%) 줄었다. /김장선기자 kjs76@<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