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최순실·안종범 미르·K스포츠 통·폐합도 개입안종범 前수석 “재단 통합후 안정되면 고용 승계”
K스포츠 재단 이사장 “최 여사 협의 존속” 피력
檢 “통화내용에서 두 재단 설립·운영 정황 확인”
박국원 기자  |  pkw09@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11일  21:44:46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가 처음 불거진 후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미르·K스포츠재단의 통폐합 논의 과정에 깊숙이 개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씨의 2차 재판에서 검찰은 안 전 수석과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 사이의 통화 녹음 내용을 공개했다.

통화에서 안 전 수석은 정 이사장에게 “미르·K스포츠재단의 효율적 운영과 야당의 문제 제기 때문에 양 재단을 해산하고 통폐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협조하고 통합 후 안정되면 정 이사장 등 다른 직원의 고용도 승계할 것”이라며 “이런 내용은 대통령에게도 보고해 진행하고 있고, 대통령도 최 여사(최순실)에게 말해둘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이사장은 “최 여사와 협의 하에 전경련 측에 K스포츠재단 존속 의견을 냈는데도 거절당해 서운하다”면서 “하지만 통폐합 재단에서 직원 고용을 승계한다면 적극 협조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

두 사람이 통화한 시기는 지난해 10월 13일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9월 말 두 재단을 해산하고 신규 통합재단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이후다.

검찰은 “통화내용에 따르면 안종범과 최순실이 두 재단의 설립과 운영, 해산의 전 과정을 주도하면서 개입한 정황이 확인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씨가 K스포츠재단 설립과 운영에 세세히 개입한 정황도 드러났다.

검찰이 공개한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감사와 최씨 사이의 문자 메시지에는 정씨가 최씨에게 “명함은 오늘 아침 현판식 때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토요일에 급히 주문했습니다”라고 보고한다.

이에 최씨가 “현판식 전에 ‘엄 주임’에게 몇 장 주세요. 혹시 명함 다 하셨나요?”라고 묻는다.

검찰은 “정현식은 최씨를 ‘최 회장’으로 저장해두고, 현판의 명함 파는 것도 일일이 보고했다”며 “최씨의 재단 장악이 확인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정씨가 안 전 수석에게도 K스포츠재단의 설립과 운영에 대해 일일이 보고했다며 안 전 수석 역시 깊숙이 개입했음이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영수 특검팀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최씨가 사용한 것으로 확인한 태블릿PC에 최씨의 독일 법인인 코레스포츠(현 비덱스포츠) 설립 과정과 삼성이 보낸 지원금이 코레스포츠로 빠져나가 사용되는 내역, 부동산 매입과 세금 처리 부분 등 삼성의 최씨 일가 지원 관련 구체적인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고 밝혔다.

/박국원기자 pkw09@<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국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