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자금 수사 아직 안끝났다"
"대선자금 수사 아직 안끝났다"
  • 경기신문
  • 승인 2004.03.11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기자회견에 공식반응 자제
검찰은 11일 노무현 대통령이 "저의 대선자금이 한나라당에 비해 10분의 1을 넘지 않는다"고 밝히는 등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대선자금 수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했다.
검찰은 그러나 기업들로부터 임직원 명의로 편법 지원받은 자금 16억6천만원의 경우 전체의 불법 대선자금 규모에서는 제외해야 한다고 한 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이견을 표했다.
검찰은 이번 수사과정에서 밝혀진 여야의 불법 대선자금 규모에 대해 공식 누계를 내거나 여야간 대선자금 비교를 할 계획은 없고, 그런 정치권의 논란에 끼어들고 싶지도 않다는 입장을 줄곧 견지해왔다.
그러나 SK와 현대차가 후원금 제공의 법인한도를 초과하자 임직원 개인명의를 빌려 16억6천만원을 노 캠프에 제공한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라는 것이 검찰의 설명이다.
때문에 검찰은 이상수 의원을 기소하면서 16억6천만원도 범죄사실 중 하나로 포함시켰다.
검찰은 본인 스스로가 사실상 이번 대선자금 수사의 대상이 됐고, 수사과정에서 자신의 `대선 참모들' 대부분이 구속했음에도 불구, 노 대통령이 검찰의 수사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노고를 치하한 대목에 대해서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지켜주려는 노 대통령의 의지를 존중한다"는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나아가 검찰은 노 캠프측 불법자금 규모가 한나라당의 `10분의 1'을 넘었건 안넘었건 상관없이 정치권의 눈치를 보지않고 `나오면 나오는 대로 계속 수사해 나간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