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상황이 경기 회복 제약요인"
"정치 상황이 경기 회복 제약요인"
  • 경기신문
  • 승인 2004.03.11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재가격 계속 오르면 별도의 대책필요
박승 한국은행 총재는 11일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앞으로도 지속된다면 별도의 물가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총재는 또 2.4분기부터 체감경기가 개선될 수 있으나 원자재 가격 상승과 국내 정치.사회적 환경 등의 요인으로 장담할 수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 총재는 콜금리를 연 3.7%로 동결한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원자재 가격이 2.4분기 이후에 안정되면 물가 억제 목표인 2.5~3.5%를 지키는 데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그러나 현재의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연중 지속된다면 별도의 대책을 강구해야만 물가 안정 목표를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앞으로 물가 동향에 대해 특별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총재는 경기 상황에 대해 "수출과 생산은 잘되고 있으나 소비와 투자는 계속 저조해 체감 경기는 회복되지 않는 답답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2.4분기부터는 체감 경기의 개선을 조심스럽게 기대해 볼 수있으나 원자재 가격 상승, 국내 정치와 사회 환경 등의 제약 요인이 있어 두고 봐야 하다"고 밝혀 정치 사회적 불안이 경기 회복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생각을 내비쳤다.
박 총재는 환율정책에 대해 "환율이 오르면 수출에는 도움이 되지만 수입물가를 올리는 요인이 되고 수출 기업과 내수 기업이 양극화되는 단점이 있다"고 설명하고 "환율은 중용의 관점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