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기획특집
교육개혁 시동·문이과 통합… 탄력 받은 창의융합 인재 양성
박국원 기자  |  pkw09@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6월 14일  20:18:36   전자신문  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8년 교육현장 변화 들여다보기

문·이과 구분 없애 진로 맞춰 선택과목 이수
초·중학교 SW교육 강화-안전 교육 필수화

文정부 특목고 일반고 전환·수능 절대평가
교육감協 지지·김상곤 장관 지명으로 탄력
내달 수능 개편안 발표… 정책 현실화 판단


새로운 교육과정인 2015 개정 교육과정의 본격 시행과 새 정부의 교육정책 등으로 2018년에는 학교교육 현장에 대대적인 변화가 뒤따를 전망이다. 올해 초등학교 1~2학년을 대상으로 시행에 들어간 2015 개정 교육과정은 내년부터 초등학교 3~4학년와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에도 적용된다.

과목 선택권을 강화해 학생들의 진로 탐색 기회를 확대하고 특히 고교교육에서의 지식 편향 현상을 개선하고자 문·이과 통합 교육이 이뤄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은 문재인 정부의 ‘수능 절대평가 도입’, ‘특목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 등의 교육정책과 맞물려 교육 현장에서 어느 때 보다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5 개정 교육과정 ‘창의융합형 인재’ 추구

2015 개정 교육과정은 ‘창의융합형 인재’를 추구하는 인재상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초 소양교육을 강화하는 한편으로 다양한 선택과목을 마련할 수 있게 했다. 고등학교 현장에서 문과와 이과 구분을 없애고 학생의 관심과 진로에 맞춰 선택과목을 이수하게 되는 것이 특징이다.

고교교육에서는 문·이과의 통합 교육이 이뤄진다. 내년 고교 진학생은 1학년 때 국어, 영어, 수학, 한국사, 통합사회, 통합과학, 과학탐구실험 등 7개 공통과목을 이수하고, 2~3학년이 되면 일반선택, 진로선택 등 2가지로 구분된 선택과목을 이수하며 자신의 진로를 탐색하게 된다.

중학교에서는 이미 자유학기제를 통해 2015년 개정 교육과정이 이뤄지고 있다. 2015 개정 교육과정을 통해 운영 근거가 마련된 자유학기제는 지난해부터 전국 중학교에서 시행에 들어갔다. 현재 1개 학기로 운영되는 ‘자유학기제’는 향후 1개 학년으로 운영되는 ‘자유학년제’로 확대 될 예정으로 학생들은 이 기간 자신의 적성과 진로를 고민하는 다양한 체험 중심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올해부터 개정 교육과정이 도입된 초등학교 1~2학년에서는 한글 교육을 강조하는 등 유아 교육과정과의 연계가 강화됐다. 또 체험 중심의 ‘안전한 생활’이 주당 1시간씩 운영되고 있다. 내년부터는 초등학교 3~6학년도 체육이나 실과 등 교과에 ‘안전’ 단원이 추가된다.

이밖에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소프트웨어교육이 강화되는 점도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주목되는 부분이며 특성화고의 경우 현재 시범운영 중인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교육과정이 확대된다.



■문재인 정부의 교육정책 ‘수능 절대평가 도입’과 ‘특목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

문재인 정부의 교육정책인 ‘수능 절대평가 도입’과 ‘특목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은 개정 교육과정과 함께 교육 현장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고교서열화 해소와 함께 사실상 입시학원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을 받은 특수목적고등학교와 자립형사립고등학교의 일반고 전환을 공약했다. 또 학생간 과도한 입시 경쟁과 사교육비 증가를 해소하기 위해 수능 절대평가를 도입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지난해 수능에서 한국사가, 올해 치러지는 2018학년도 수능부터는 영어영역도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상황에서 전 영역으로의 절대평가 확대가 예상된다.

이들 정책에 대해 교육계 안팎에서 찬반 양론이 뜨겁지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의 지지와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의 교육부 장관 후보자 지명으로 정부의 교육정책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지난 9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간담회를 가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자문위에 제안한 5대 선결과제에 ‘수능 절대평가 확대 및 자격고사화 적극 추진’과 ‘설립취지에 반해 운영되고 있는 외고, 국제고,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을 위한 구체적 로드맵 제시’를 포함했다.

이번 정부의 교육정책을 설계한 것으로 알려진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의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지명도 정부의 교육정책 실현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으로 이어진다. 민선 1·2기 당시 경기교육감을 역임한 김 후보자는 ‘혁신학교’ 도입 등을 통해 ‘공교육 정상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바 있다.


   
▲ 지난 9일 열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임원단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위원장 김진표)와의 간담회 모습.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제공

■교육변화 가늠할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 발표는?

다음달 발표를 예정한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성취평가 방법을 제시하고, 문재인 정부의 교육정책의 현실화 여부를 판가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 가운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발표될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에 수능 자격고사화의 윤곽을 담아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교육부는 당초 7월 발표를 계획했으나 조기대선과 장관 공석 등으로 개편안 확정에 난항을 겪으면서 7월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다만 수능 개편안은 도입 3년 전에 학교 현장에 알려야 하는 ‘대입 3년 예고제’에 따라 오는 9월 내 발표된다./박국원기자 pkw09@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국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