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실바 의상실에 버려진 기성품, 새 작품으로
다실바 의상실에 버려진 기성품, 새 작품으로
  • 민경화 기자
  • 승인 2017.06.19 19:33
  • 댓글 0
  • 전자신문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안공간눈, 조정은 개인전
예술공간봄, 8人 칠보공예전
조정은의 ‘Ready made in 다실바’ 展과 칠보공예전시 ‘구워내다’가 각각 수원 대안공간 눈과 예술공간 봄에서 29일까지 이어진다.

수원 행궁동의 다실바 의상실을 소재로 한 조정은 작가는 이젠 쓰이지 않거나 사라져가는 기성품(Redymade)을 재탄생시킨 작품을 선보인다.

“이미(READY) 때를 지나버린 사물들이 아니라, 다시 만들어질 준비(READY) 중인 사물들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전시를 통해 제시하고자 한다”라는 조 작가는 다실바 의상실에 버려진 사물들로 새롭게 완성한 ‘다실바 화분’을 비롯해 콜라주 작품을 전시에서 선보인다.

예술공간 봄 2전시실에는 오선아, 김혜경, 권혜영, 김정화, 성소윤, 안정현, 장정인, 남정숙 등 칠보작가 8인의 ‘구워내다’ 전시가 이어진다.

이들은 새로운 주제와 재료를 사용, 전통적인 칠보공예에서 벗어난 새로운 작업들을 전시에서 공개한다. 월요일 휴관.(문의: 031-244-4519, spacenoon@hanmail.net) /민경화기자 mk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