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기
경기
뿔난 광명지역 시민사회단체 “이언주 국회의원 사퇴하라”지역사무실 앞 공동규탄성명
‘반노동적 반여성적 폭력’ 비난
“상처받은 시민에 사죄하고
국민의당은 공식입장 표명해야”
유성열 기자  |  mulko@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11일  20:57:17   전자신문  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11일 오후 광명시 하안동 국민의당 이언주 국회의원(광명을) 지역사무실 앞에서 경기여성연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 등이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학교급식 조리종사원들을 폄훼한 이언주 의원을 규탄하며 즉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유성열기자 mulko@

학교급식 조리종사원들을 폄훼한 국민의당 이언주 국회의원(광명을)에 대해 광명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강도높게 비난하며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광명경실련, 광명YMCA, 광명불교환경연대 등 9개 시민사회단체로 결성된 광명시민단체협의회를 비롯해 전교조 광명시지회,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광명지회 등은 11일 공동규탄성명을 통해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변명과 남 탓으로 일관하는 이언주 의원의 모습에서 실망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상처받은 노동자와 광명시민에게 무릎꿇어 사죄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맹비난했다.

특히 이들은 올해 2학기부터 광명지역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이 단계적으로 실행돼 타 지자체의 부러움을 받는 상황에서 이 의원의 막말 파동은 광명시민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줬을뿐 아니라 정치혐오를 부채질하는 폭거라고 규정했다.

이와 함께 경기여성연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도 이날 오후 2시 하안동 소재 이 의원의 지역사무실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 의원의 발언을 ‘21세기 대한민국에서 허용되기 힘든 반교육적, 반노동적, 반여성적인 폭력’으로 규정한 뒤 “국민에 대한 기본적인 존중이 없는 사람이 어찌 국민을 대표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장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국민의당은 원내수석부대표의 망언에 대해 공식입장을 표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 의원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 후 ‘항의서한’을 지역사무실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광명=유성열기자 mulko@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