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기
경기
고양 광역버스 ‘임산부 안전 벨트’ 설치23일부터 전국 첫 ‘배려석’ 마련
3개 운송업체 동참 65대 운행
국내 카시트 브랜드 다이치 후원
고중오 기자  |  gjo@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10일  20:37:42   전자신문  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고양시가 오는 23일부터 광역버스 내에 ‘임산부 세이프 벨트’를 장착한 임산부 배려석을 설치·운행한다. 사진은 관계자들이 이와 관련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고양시 제공

고양시는 전국 최초로 오는 23일부터 광역버스내에 임산부 세이프 벨트를 장착한 ‘임산부 배려석’을 설치·운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임산부 세이프 벨트는 배가 나온 임산부도 편안하고 안전하게 안전벨트를 착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안전벨트로 인한 충격이 복부에 가해지지 않도록 안전벨트 하단이 골반과 허벅지에 위치하도록 잡아주는 보조 장치다.

올해부터 도로교통법 상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이 의무화됐으나 임산부는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대상으로 규정돼 있다.

그러나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 임산부와 태아 사망률은 착용했을 때와 비교하면 5~6배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에 따라 사고 위험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안전벨트 착용이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시는 광역버스에 임산부 세이프벨트를 장착, 배려석을 운영함으로써 임산부가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시는 또 앞으로 ▲선진버스주식회사 ▲㈜가온누리엠 ▲명성운수 등 3개의 운송업체가 동참해 총 65대의 버스에 65석의 배려석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1위 카시트 브랜드인 ㈜다이치에서 임산부 세이프 벨트를 후원하고 교통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임산부들의 안전한 이동권 보장을 위한 캠페인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고양여성네트워크의 시민제안으로 민·관이 함께 지역 안전 사회망을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여성이 주체가 되는 다양한 여성친화 안전 콘텐츠를 발굴하고 사업을 추진, 안전하고 행복한 고양시를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고중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