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기전 TV로 인사드리고 싶다”
“올해 가기전 TV로 인사드리고 싶다”
  • 연합뉴스
  • 승인 2017.11.02 18:54
  • 댓글 0
  • 전자신문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기, 전역 소감 ·계획 밝혀
“지겹게 보여드리겠단 말 증명”
최근 전역한 가수 겸 배우 이승기(30)가 2일 자신의 팬카페에 전역 소감과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밝혔다.

이승기는 약 2천500자에 달하는 글에서 “완전한 민간인이자 육군 예비역 병장 이승기로 글을 쓴다”며 2년 전 논산훈련소로 입대했던 때부터 특수전사령부로 자대배치를 받던 순간, 강도 높은 훈련을 받은 경험 등을 자세히 풀어냈다.

그는 “20대의 이승기는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이 명확했던 것 같지만 30대 이승기가 특전사에 복무하며 느낀 것은 ‘20대에 힘들고 지치던 그 순간이 조금은 나 자신에게 관대하지 않았나’였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또 “전역을 앞두고 많은 분이 푹 쉬다가 충전하고 일을 시작하라고 하지만 저는 이미 에너지가 꽉 차있기 때문에 이 에너지를 제가 잘할 수 있는 일에 사용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올해가 가기 전에 TV를 통해 인사를 드리고 싶은 소망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지겹게 보게 해드리겠다는 말이 거짓이 아님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이승기는 지난 달 31일 충북 증평군 소재 육군 특수전사령부 13공수특전여단 흑표부대에서 만기 전역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