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로 계산… “任那는 가야가 아닌 대마도다”
컴퓨터로 계산… “任那는 가야가 아닌 대마도다”
  • 윤용해 기자
  • 승인 2018.01.29 20:17
  • 댓글 0
  • 전자신문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서기 밀물 내용에 주목
경주는 조수간만차 없어
대마도 서측 사리현상 밝혀
대마도 신라세력 정벌 결론
인하대 남창희 교수팀 실증

인하대학교는 ‘조선총독부 관변학자들이 주장한 임나일본부설(任那日本府說)이 허구임을 실증했다’고 29일 밝혔다.

일제강점기 일본학자들은 ‘일본서기’ 신공황후 기록을 인용, ‘신라를 정벌한 365년부터 200년간 식민통치기관인 임나일본부가 한반도 남부에 존재했다’는 식민사관을 주장했다.

하지만 인하대 융합고고학과 남창희 교수 연구팀은 임나일본부설의 근거가 된 일본서기 중애천황조 기록을 분석한 결과, 논리적 모순을 다수 발견했다.

우선 일본서기 기록에 의하면 바닷물이 나라 안으로 들어와 겁을 먹은 신라왕이 항복했다는 구절이 나오는데 동해는 원래 조수간만의 차이가 별로 없는 지역이라 신라의 수도 경주는 밀물이 들어올 수 없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연구팀은 지난 3년간 ‘고구려, 백제, 신라가 각각 세력권을 대마도에 나누어 갖고 있었다’는 부산대 이병선 교수의 주장에 주목했다.

한반도 외에 원정함대가 후쿠오카에서 상륙 작전을 해야 하는 곳은 대마도와 이키섬 두 지역밖에 없기 때문.

연구팀이 ‘일본서기’에 나오는 기록 기해월 신축일을 조수간만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계산해보니 그날부터 3일간 만조였고 당시 후쿠오카에서 배로 사흘 걸릴 수 있는 대마도 서측에 사리현상이 있었다고 관측했다.

이를 바탕으로 연구팀은 신공황후가 정벌했다는 신라는 한반도의 신라가 아니고 대마도의 서측 연안의 신라계 세력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남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올바른 가야사 복원을 학계에 주문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일부 학자들이 가야가 임나라는 일본 우익 학설에 동조하는 움직임에 쐐기를 박는 의미있는 성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윤용해기자 yo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