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준 -최민정, 12년만에 남녀 동반 3관왕 도전
임효준 -최민정, 12년만에 남녀 동반 3관왕 도전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2.21 21:14
  • 댓글 0
  • 전자신문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효준, 500m 준준결승 진출

남자팀 5천m 계주도 金 기대

최민정, 1천m 1위로 결승 안착

토리노 안현수·진선유에 이어

동반 3관왕 달성 여부 주목

한국 쇼트트랙이 12년 만에 동계올림픽에서 남녀 동반 3관왕을 노린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22일 최민정(성남시청)과 임효준(한국체대)을 각각 앞세워 지난 2006년 토리노올림픽 당시 안현수·진선유가 이룩한 동반 3관왕 위업에 도전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금메달 3개, 동메달 1개 등 총 4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여자 쇼트트랙 에이스 최민정이 여자 1천500m에서 거침없는 질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심석희, 김아랑(이상 한국체대), 김예진(안양 평촌고)과 팀을 이룬 여자 3천m 계주에서도 막판 폭발적인 속도로 중국을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최민정은 계주 결승전에 앞서 치러진 1천m 예선에서도 가뿐히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또 하나의 금메달 전망을 밝혔다.

또 임효준은 남자 1천500m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선물하며 다관왕 시동을 걸었다.

임효준은 비록 1천m 결승에서 팀 동료 서이라(화성시청)와 충돌하는 불운을 겪었지만 “경기에서는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털어버린 뒤 팀 동료인 서이라, 황대헌(안양 부흥고)과 함께 500m 준준결승행 티켓을 여유 있게 따냈다.

최민정과 임효준의 기량이 현재 절정에 올라 있는 데다 쉽게 기세가 꺾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가 메달사냥에 청신호가 들어온 상태다.

최민정과 임효준이 남은 종목에서 금맥캐기에 성공한다면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안현수와 진선유가 올랐던 동반 3관왕에 등극하게 된다.

한국 쇼트트랙은 토리노 올림픽에서 안현수와 진선유의 3관왕 동반 등극을 앞세워 금 6개, 은 3개, 동메달 1개 등 총 10개의 메달을 수확하며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최민정, 임효준 외에도 남자 대표팀 서이라와 황대헌, 여자 대표팀 심석희와 김아랑도 모두 메달권 진입이 가능해 경우에 따라서는 토리노 올림픽의 성적을 넘어설 수도 있다. 최민정·임효준을 비롯해 쇼트트랙 태극남매의 ‘위대한 도전’은 금메달 3개가 걸린 쇼트트랙 경기 마지막 날인 22일 치러진다.

태극남매가 ‘토리노 신화’를 넘어설 수 있들 지 주목된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