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2억원 이상 포상금 ‘돈방석’
최민정, 2억원 이상 포상금 ‘돈방석’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2.25 20:40
  • 댓글 0
  • 전자신문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개인에 6300만원 지급
체육진흥공단·소속팀 등서 포상
‘金·銀’ 이승훈, 8925만원 받아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2관왕에 오른 최민정(성남시청)이 2억원이 넘는 포상금을 받을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의 정부 포상금은 개인전의 경우 금메달 6천300만원, 은메달 3천500만원, 동메달 2천500만원으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과 같다고 25일 밝혔다.

단체전은 금메달 4천725만원, 은메달 2천625만원, 동메달 1천875만원으로 개인전의 75% 수준이다.

이에 따라 쇼트트랙 여자 1천500m와 3천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며 2관왕에 오른 최민정은 정부 포상금으로만 1억1천25만원을 받게 됐다.

최민정은 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주는 경기력향상연구연금 일시장려금으로 1억800만원을 받을 예정이며 경기도체육회와 소속팀 성남시청에서도 메달 포상금을 지급할 것으로 예상돼 2억원 이상의 목돈을 손에 넣게 됐다.

또 스피드스케이팅에서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과 팀추월 은메달을 수확한 이승훈(대한항공)은 8천925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지도자의 경우 감독은 금메달 8천만원, 코치 6천만원으로 책정돼 있다.

메달리스트 포상금은 다음 달 9일 개막하는 평창 동계패럴림픽(동계장애인올림픽)과 동일하다.

포상금 액수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보다 소폭 인상됐다. 당시 개인전의 경우 금메달 6천만원, 은메달 3천만원, 동메달 1천800만원이었다.

한편 정부가 이번 평창올림픽 포상금 예산으로 32억8천600만원을 책정한 가운데 우리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5개와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 등 총 17개의 메달을 수확했다./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