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절반 “사회적 갈등 10년 후 더 악화”
도민 절반 “사회적 갈등 10년 후 더 악화”
  • 이연우 기자
  • 승인 2018.04.01 20:54
  • 댓글 0
  • 전자신문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정 여론조사 결과
빈부 > 이념 > 노사갈등順 대답
경제적 약자일수록 빈부차 꼽아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이 빈부차·이념차 등 ‘사회적 갈등’이 심각하다고 보고, 이 중 절반가량이 ‘10년 후 더 악화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17일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를 통해 만 19세 이상 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경기도정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서 ±3.1%p)를 진행했다.

조사 문항 중 ‘사회 갈등 문제가 심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86%가 ‘심각하다(매우 심각하다 40%, 대체로 심각하다 46%)’고 답해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들은 갈등이 심각하다고 생각되는 분야로 ‘빈부갈등(89%)’을 가장 많이 꼽았다.

특히 주관적 경제계층을 상·중상·중·중하·하층으로 분류했을 때 하층의 93%가 빈부갈등이 심각하다고 평해 상층(76%)과 다소 거리감을 보였다.

뒤이어 ▲이념갈등(88%) ▲노사갈등(83%) ▲세대갈등(78%) ▲환경갈등(73%) ▲남녀갈등(67%) ▲다문화갈등(61%) ▲지역갈등(54%) 등 순이다.

이 때 남녀갈등의 경우, 전 세대에서 남성(평균 58%)보다는 여성(평균 76%)이 심각성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조사에서 ‘사회갈등이 앞으로(10년 후) 어떻게 될까’를 묻는 질문엔 완화될 것이라는 긍정적 대답과 심각해질 것이라는 부정적 대답이 각각 48%, 46%로 비슷하게 집계됐다.

도는 이러한 결과를 정책 의사결정에 반영, 사회적 신뢰를 제고하기 위한 관련 정책들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사회 갈등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남녀갈등이 젊은층을 중심으로 부상하는 만큼 관심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며 “개인 분쟁해소를 위해 도의 법률서비스 수요를 늘리는 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27y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