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금현일반산단 폐기물업체 입주설 ‘시끌’
포천 금현일반산단 폐기물업체 입주설 ‘시끌’
  • 안재권 기자
  • 승인 2018.04.16 21:01
  • 댓글 0
  • 전자신문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주민들 “물류창고 등 입주한다더니…” 강력 반발
市 “폐기물처리업 관련 사업장 입주 제한이 기본방침”
물류창고와 가공공장 등이 입주할 것으로 알려진 포천시 금현일반산업단지에 폐기물처리 업체가 입주할 수도 있다는 풍문이 인근 지역 사회에 퍼지면서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16일 포천시와 주민 등에 따르면 금현일반산업단지는 지난 2015년 당시 환경 및 교통 등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에도 불구, 산업단지 조성이 시에 재정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에 따라 주민의 합의와 협조로 조성이 시작됐다.

하지만 최근 폐기물처리업 등의 업종이 입주할 가능성이 있다는 말을 들은 주민들이 강력하게 반대 의견을 나타내고 있는 것.

특히 주민들은 관련 사업장과 산업단지가 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충분한 조치를 취한다 할지라도 인근 주민과 취약계층 입주시설에 지대한 환경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된다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하고 있다.

주민 A씨는 “만약 관련 기관들이 주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해당 산업단지에 해당 사업체 입지를 결정할 경우, 마을 전체의 집단민원 및 반발을 예상해야 할 것”이라며 “시 관내 다른 지역에서 주민반대 입주업종의 유치문제로 첨예한 반발과 극명한 반대에 직면한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산업단지 입주 업종 변경에 대해서는 충분한 검토와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며 “결정 과정에는 관련 규정뿐 아니라 지역 주민 등 직접적인 이해관계자의 의견과 관련 사례 등을 적극 반영해 폐기물처리업과 같은 업종의 입주를 제한할 계획이다”고 해명했다.

이어 “폐기물처리업 등 관련 사업장은 입주를 제한한다는 것이 기본방침이다”고 덧붙였다.

/포천=안재권기자 ajk85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