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형 치매어르신 돌봄제로 ‘치매 국가책임제’ 본보기
수원형 치매어르신 돌봄제로 ‘치매 국가책임제’ 본보기
  • 박건 기자
  • 승인 2018.05.02 20:12
  • 댓글 0
  • 전자신문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치매안심센터 관리시스템 전국서 벤치마킹

▲ 염태영 수원시장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영통구 치매안심센터에서 푸드아트테라피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지난해 보건소장·부산광역시 등
130개 지자체 보건소 관계자 발길

기억청춘학교 등 관리프로그램 운영
장안·권선구보건소 증축·리모델링
치매안심센터 설치 공간 마련 신축

지난 2016년 문을 연 수원 영통구 치매안심센터가 정부의 ‘치매 국가 책임제’ 추진에 따라 치매 환자 지원정책을 준비하고 있는 지방자치단체들에게 본보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정부가 ‘치매 의료비 90%를 건강보험으로 보장’을 골자로 하는 치매 국가 책임제를 추진하면서 치매안심센터 개소를 준비하고 있는 지자체들이 지난해부터 잇달아 영통구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체계적인 치매 관리시스템 등을 벤치마킹하고 있다.

■지자체 보건소 관계자, 보건복지부 장관 영통구 치매안심센터 방문

지난해 7월 경기도 관내 43개 보건소장, 부산광역시 등 10여 개 지자체 보건소 관계자가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30여 개 지자체 보건소 관계자들이 영통구 치매지원센터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센터가 진행하는 치매 관리 프로그램을 꼼꼼히 살펴봤다. 많을 때는 하루에 2~3개 지자체 관계자 방문할 정도로 벤치마킹 열기가 뜨거웠다.

지난달 26일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치매 환자 가족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박 장관은 “영통구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국가책임제 취지를 잘 살려 운영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수원시가 치매 사업을 선도해 후발 지자체의 모범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치매 국가 책임제는 치매 어르신과 그 가족을 국가가 책임지고 지원하는 정책이다. 정부는 전국 252개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하고, 치매 조기진단·예방, 상담·사례관리, 의료지원 등 종합적인 치매환자 지원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치매 국가 책임제가 시행되면 치매 어르신들이 가까운 치매안심센터에서 일대일 맞춤형 상담·관리를 받을 수 있다. 또 경증 치매 어르신도 장기요양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치매 요양비·의료비 부담은 대폭 줄어들게 된다.

▲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 두 번째)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영통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환자 가족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수원시 제공


■ 영통구 치매안심센터, 지원프로그램 운영

2016년 5월 ‘수원시치매지원센터’라는 이름으로 개소한 영통구 치매안심센터는 체계적인 치매 환자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치매 환자와 가족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하루 평균 50여 명이 센터를 이용하고 있다.

경증 치매 환자 인지프로그램, 인공지능 로봇 프로그램(치매 예방), 기억청춘학교, 금메달 프로그램 등 다양한 치매 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75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경도인지장애·인지저하를 겪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인지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헤아림 가족교실’, ‘자조 동아리’ 등 치매 환자 가족 모임도 있다.

‘치매 관리 선도도시’로서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는 수원시는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2020년까지 장안·권선·팔달구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한다. 장안구·권선구보건소는 올해 안에, 팔달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2020년 완공할 계획이다.



■수원시 모든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 설치

장안구·권선구보건소는 증축·리모델링으로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할 공간을 마련하고, 팔달구보건소는 보건소 인근에 지상 2층 규모 센터를 신축한다.

수원시는 지난해 9월 이한규 제1부시장 주재로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관련 준비사항 점검 회의’를 열고, 11월에는 ‘치매안심센터 성공적 모델 개발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여는 등 ‘수원형 치매안심센터 모델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영통구 치매안심센터와 수원남부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치매 노인 실종제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치매 노인 보호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치매안심센터에 ‘치매 노인 사전 등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상습 실종 치매 노인 배회감지기 배부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또 실종 치매 노인을 신속하게 발견하기 위한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에 협력한다.2017년 기준 전국 치매 환자 수는 72만5천여 명으로 유병률은 10.2%이다.

수원시 치매 환자는 1만400여명으로 추산된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