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건설노조 “도청 광교신청사 부실시공 특별감독해야”
민노총 건설노조 “도청 광교신청사 부실시공 특별감독해야”
  • 조현쳘 기자
  • 승인 2018.08.16 20:2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파TV SBS 모회사 태영건설
지하 골조공정 외국인 불법 고용
건물 곳곳 철근돌출·구멍 현상
고용부에 법위반 고발 처벌 요구
민주노총 건설노동조합이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건설현장의 부실시공 등에 대한 특별감독을 경기도에 요구했다.

광교신청사 시공사인 태영건설은 SBS의 모회사로, 이재명 지사는 ‘조폭 연루설’을 보도한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프로그램 제작진과 사장을 최근 고발한 터라 도의 대응이 관심을 끌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수도권남부지역본부 경기도건설지부는 16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부실과 불법으로 광교신청사가 지어지고 있다고 주장하며 부실시공,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외국인 불법고용에 대한 처벌과 특별감독을 도에 요구했다.

경기도건설지부는 “광교신청사 지하 골조공정에 외국인 근로자들이 무분별하게 불법 고용되고 있고, 대다수가 철근 시공작업에 투입돼 부실시공을 부채질하고 있다”며 “건물 곳곳에 콘크리트 밖으로 철근이 드러나 있고 곳곳에 공극(구멍)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타워크레인 신호수 교육도 이수하지 않고 언어도 통하지 않는 외국인이 함부로 타워크레인을 이용하도록 몇달씩 방치했다. 현장작업자들이 가시설과 자재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급하게 부실자재를 반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건설지부는 앞서 지난 10일 고용노동부경기지청에 같은 내용(산업안전보건법 위반)으로 태영건설을 고발했다.

이와 관련해 태영건설 관계자는 “민노총 건설노조가 지적한 곳이 하청업체의 작업현장이지만 시공사로서 잘못된 것은 시정하고 품질이든 안전이든 미진한 부분은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사실관계 확인 뒤 원칙대로 조처할 예정”이라며 “항간에 이 지사의 관급공사 원가공개 정책이 태영건설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는 얘기가 떠돌고 있지만 이는 성남시장 시절부터 추진했고, SBS 고발 건과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7월 착공한 광교신청사는 2천915억원을 들여 2만9천184㎡ 부지에 연면적 9만9천127㎡(지하주차장 5만1천666㎡ 별도) 규모로 2020년 12월 완공된다.

/조현철·최준석기자 hc1004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