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취약 지역 비상벨 생겨 무섭지 않아요”
“범죄취약 지역 비상벨 생겨 무섭지 않아요”
  • 박건 기자
  • 승인 2018.09.26 19:28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CCTV 25곳에 추가 설치
LED로 야간에도 식별 가능
범죄 사각지대 최소화 방침

 

안전한 도시 만들기를 추구하는 수원시가 어린이 보호구역, 공원 등 범죄 취약지역에 설치한 방범 CCTV 25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했다.

수원시는 26일, 7~9월 일월·당수·지동초등학교 부근, 샘터·마루터기 어린이공원 부근 등에 있는 25개 방범 CCTV 폴대에 비상벨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위험에 처한 시민이 비상벨을 누르면 곧바로 24시간 운영되는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CCTV 통합관제상황실과 영상·음성이 연결된다.

상황실에 근무하는 관제요원은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경찰서·소방서에 해당 응급상황을 통보해 현장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비상벨에는 LED 램프가 설치돼 야간에도 눈에 잘 띈다.

비상벨 25개가 설치되면서 수원시 관내 방범 비상벨은 52개가 됐다. 수원시는 앞으로 매년 25개소 이상 비상벨을 추가로 설치해 범죄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위험에 빠졌을 때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범죄 취약지역에 지속해서 비상벨을 설치할 것”이라며 “비상벨이 시민 안전을 지키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