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어린이집 ‘통합론’ 수면 위
유치원+어린이집 ‘통합론’ 수면 위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8.11.14 20:17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비리 해결책 신중론 속 ‘유보통합’ 다시 부각
학부모 “두 시설 차이 몰라, 일원화 정책 나와야”
사립 원장 “교육부·복지부 간 싸움이 근본 원인”
오는 21일 시작되는 유치원 등록을 일주일 앞두고 사립유치원 문제가 좀처럼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는가 하면 교사들의 집단 실직 우려까지 제기되면서 정부의 신중론 속에 유치원 유아교육과 어린이집 보육을 일원화하는 ‘유보통합’이 다시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14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유치원등록시스템인 ‘처음학교로’ 참여를 신청한 도내 전체 사립유치원의 31.7%인 337곳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18면

이와 함께 아직까지 입학공지조차 하지 않은 사립유치원도 적지 않아 예비 학부모들과 교사들의 우려 역시 여전한 상태다.

특히 정부와 교육당국의 강력한 의지 천명에도 불구하고 사립유치원 문제가 좀처럼 해결책을 찾지 못하면서 차라리 지자체가 직접 참여하는 어린이집처럼 유치원 역시 지자체가 관리하도록 유보통합을 하는 것이 낫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의왕의 한 사립유치원 원장 A씨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차이는 교사가 유아교육 전공자냐 아니냐가 가장 큰 차이다. 하지만 전공자라고 해서 반드시 질이 높은 것은 아니다. 교육프로그램은 별반 차이가 없는 것이 사실”이라며 “유치원을 교육부가 아니라 지자체에서 관리하고 지원한다면 지금과 같은 혼란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또 “국공립유치원 확대보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교육 시스템을 통합하고, 이를 지자체가 효율적으로 관리하도록 하면 학부모들의 부담도 훨씬 줄어들고, 유치원 비리의 구조적인 문제도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혔다.

어린이집 원장들은 유보통합 주장에 대체로 동의하고 있다.

유치원 교사로 10여년간 활동했다는 수원의 한 시립어린이집 B 원장은 “유치원에서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교육 내용이 다르다고 말하지만, 실제 과정을 보면 차이가 없다. 홍보와 포장의 문제”라며 “두 시설의 분리는 교육부, 보건복지부간 영역을 지키려는 싸움이 근본원인”이라고 진단했다.

맞벌이 부부 등에게는 유치원의 짧은 돌봄시간, 긴 방학기간을 감수해야 하는 부담도 크다. 또 누리과정 지원금 이외에도 추가 비용부담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 어린이집을 다니는 아동도 적지 않다.

세 자녀를 어린이집에 보냈다는 문모(44·수원 파장동)씨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이 뭐가 다른지 잘 모르겠다”며 “유치원, 어린이집으로 나누지 말고 전체 보육문제를 놓고 정부가 정책을 만들면 학부모들의 혼란도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의 한 사립유치원에 근무중인 이모씨도 “유아교육을 전공했는데, 어린이집 근무하는 동기들도 다수 있다. 유치원과 국공립 어린이집의 근무 여건이나 처우 등은 별반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또 최근 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에서도 “보건복지부·교육부·여성가족부로 나뉜 아동보육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하라”며 유보통합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