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모델 200명 노출사진 유포 남성 무더기 검거
女모델 200명 노출사진 유포 남성 무더기 검거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8.11.20 20:16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음란물사이트 운영자 구속
내려받은 사진 또 올린 12명 입건
유명 유튜버 양예원도 피해자
여친·아내 나체사진 자랑 게시
수의사·부사관·학생 등 53명 적발
이른바 ‘비공개 촬영회’에서 찍힌 여성 모델 200명의 노출 사진을 불법 음란물 사이트를 통해 유포한 남성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신체 사진이 유포된 피해자 중에는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도 포함돼 있었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0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법 음란물 사이트 운영자 A(24)씨를 구속하고, A씨가 운영한 사이트에 여성 모델의 노출 사진이나 직접 찍은 지인 여성의 나체 사진 등을 올린 혐의로 수의사 B(35)씨 등 8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 서버를 둔 불법 음란사이트를 운영하며 광고료 등 1천2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이트에서는 비공개 촬영회 때 찍힌 여성 모델의 노출 사진이나 영상물을 올리는 ‘출사 사진 게시판’, 전 여자친구나 아내 등의 신체를 몰래 찍은 사진 등을 올리는 ‘인증·자랑 사진 게시판’이 운영됐다.

이번에 입건된 이들 중 남성 12명은 비공개 촬영회에서 찍힌 여성 모델 피해자 202명의 노출 사진을 해당 사이트에 올렸다가 적발됐다.

피해 여성 모델 중에는 올해 5월 인터넷을 통해 ‘비공개 촬영회 당시 피팅모델로 활동하다 성추행과 사진 유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양씨도 포함됐다.

그러나 여성 모델들의 사진을 이 사이트에 올린 남성 중 직접 촬영자는 없었으며 모두 해당 사이트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누군가가 올린 노출사진을 내려받았다 다시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전 여자친구 등의 노출 사진을 직접 찍어 올린 남성 53명의 직업은 수의사뿐 아니라 부사관, 유치원 체육강사, 대기업 직원, 대학생, 고등학생, 학원 강사 등 다양했다.

해당 사이트 가입 회원은 총 33만 명에 달했으며 1년간 음란물 9만1천여 건이 유통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의 압수수색 당시 한 유포자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는 불법 촬영 사진 등 3테라바이트(TB) 분량의 음란물이 발견되기도 했다.

전과 6범인 A씨는 과거 해커로 활동하며 스포츠토토와 관련한 커뮤니티 사이트를 해킹했다가 구속돼 징역 1년2월을 복역한 이후 지난해 9월 출소하자 해당 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회원들은 구글에서 ‘출사’나 ‘인증’ 같은 단어를 검색해 해당 사이트에 접속한 뒤 활동했고, 촬영회 사진 공유 음란물 사이트 중에서는 회원 수나 음란물 양에서 독보적인 위치였다”며 “A씨 범행을 도운 공범을 쫓는 한편 다른 음란사이트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