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크리스마스 금지령
[창룡문]크리스마스 금지령
  • 경기신문
  • 승인 2018.12.20 20:39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에서 캐럴이 자취를 감춘것은 오래전이다. 크리스마스 시즌인데도 듣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인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안 난다는 얘기도 많이 한다. 캐럴이 사라진 이유가 뭘까. 우선은 저작권 문제가 있다. 음악저작권 관련 단체들은 2006년부터 바닥면적 3000㎡ 이상인 백화점 대형마트 등에 음원 사용료를 내라는 소송을 본격 제기하기 시작했다. 자연히 길거리 매장들도 캐럴을 트는 데 움츠러들 수밖에 없었다

캐럴과 함께 크리스마스의 또 다른 상징은 트리다. 트리가 역사 기록에 처음 등장한 것은 약 600년 전. 독일 제빵사들이 1419년 프라이부르크에서 집 없는 사람들에게 잠자리를 제공하는 성령구빈원 앞에 트리를 설치했다는 기록이 그 지방 역사서에 남아 있다. 이밖에 산타, 카드, 선물도 크리스마스하면 빼놓을수 없는 것들이다.

중국에선 성탄전야에 선물로 사과를 나눠주는 독특한 풍습이있다. 그래서 성탄절이 다가오면 상점마다 평안이나 복을 비는 글씨를 새겨넣은 선물용 사과인 ‘평안과(平安果)’세트를 대량으로 쌓아두고 판매하곤 한다. 세계유일이다. 유래는, 크리스마스 이브 성탄전야를 ‘평화로운 밤’이란 의미로 ‘평안야(平安夜)’라고 쓰고 발음은 ‘핑안예(pinganye’'라고 하는데 평안야의 발음과 사과를 의미하는 중국어 ‘평과(?果 )’의 발음이 유사하다 하여 사과를 주고받게 됐다는것. 개혁개방 이후다.

하지만 올해 크리스마스엔 중국내에서 이런 선물을 주고 받을수 없다고 한다. 중국 정부가 크리스마스 관련 종교활동과 공연은 물론 백화점 및 상점에서 성탄 기념 세일을 하는 것까지 금지하는 강력한 ‘크리스마스 금지령’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뿐만이 아니다. 길거리에 크리스마스트리를 세우거나 장식, 조명을 다는 행위, 공연 및 종교활동도 엄격히 금지했다. 심지어 노점상들이 크리스마스 양말이나 산타클로스 인형 등을 파는 것도 대대적으로 단속중이라고 한다. 유래없는 중국의 크리스마스 탄압. 아무리 체제유지 차원이라고 하지만 헌법에 보장돼 있는 종교활동까지 제한하는 그들을 세계인들은 관연 어떤 눈으로 볼까?/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