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친환경차 보급과 인프라 확대 시급하다
[사설]친환경차 보급과 인프라 확대 시급하다
  • 경기신문
  • 승인 2019.01.22 19:46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얼마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수소경제란 앞으로 석유가 고갈될 때를 대비해 수소를 주요 연료로 사용하겠다는 수소 에너지 시대의 경제다. 미국의 에디슨 전력연구소는 현재 추세라면 2040년경에는 석유가 고갈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이에 대비해 우주질량의 75%를 차지할 정도로 풍부해 구하기 쉬우며, 공해도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원인 수소를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 각국이 수소 에너지 개발에 나섰다. 아이슬란드는 이미 1999년부터 수소경제 프로젝트를 국책사업으로 채택했을 정도다. 우리 정부도 이에 주목해 로드맵을 내놓은 것이다.

정부는 친환경적인 수소 에너지원을 활용, 자동차·발전 산업 등을 육성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소경제는 국가 에너지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면서 신성장 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발했다. 2030년에 수소차·연료전지 세계 1위가 목표라며 수소 경제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경기도 역시 수소경제에 적극 동참하고 초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친환경차 타기 좋은 경기도’를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수송 분야 대책으로 친환경차를 적극적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전기차 약 3만대 ▲수소차 3천대 ▲전기버스 569대 등 친환경차를 확대 보급하고, ▲전기충전소 1만5천기 ▲수소충전기 27대 등 관련 인프라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교통 분야 미세먼지 개선을 최우선으로 추진하라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라 경유버스를 전기버스로 교체해나갈 방침이다. 먼저 대기 오염물질을 다량 배출시키는 노후 경유버스부터 교체하는 방식으로 2027년까지 도내 모든 경유버스를 친환경 버스로 전면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또 ‘전기버스 시범도시’를 선정해 전기버스 확산을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전기충전소도 확대한다. ‘전기충전기 사각지대’에는 이동형 전기충전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수소차를 위해 수소충전소도 구축하고 수소차도 늘릴 방침이다. 현재 도내엔 수소충전소가 한곳도 없는데 우선 올해 기존 CNG, LPG 충전소에 3기를 만들고 2022년까지 27개소를 설치하는 등 인프라를 구축한다고 한다. 많은 국민들이 날로 심해지는 미세먼지로 고통 받고 있다.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원인이 노후 경유차의 배기가스다. 친환경차 보급과 관련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내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