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오피스텔 공사장서 50대 인부 추락사
부천 오피스텔 공사장서 50대 인부 추락사
  • 김용권 기자
  • 승인 2019.02.24 18:4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지역 도심지 한복판에서 이뤄지고 있는 대형 오피스텔 신축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일용직 근로자가 안전조치도 없이 작업하다 추락해 사망하는 인재를 불러 일으켜 해빙기 여전히 가시지 않는 안전불감증을 드러냈다.

22일 오전 8시 58분쯤 부천시 중동 1162번지 내 복합건축물 신축공사 현장에서 일용직 근로자 A모(57)씨가 지상1층에서 지하6층으로 추락해 숨졌다.

이날 A씨는 지상1층 발전기실 급기 드라이에어리어 내부에서 거푸집 해체 작업을 하고 있었으나 추락을 방지해야 할 안전벨트조차 착용치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현장은 연면적 4만6천㎡에 지하6층 지상19층의 업무시설로 지난 2016년 6월 24일 착공해 다음달 30일 준공을 앞두고 있다

시공사 J건설 안전관리자는 “사고자는 골조업체인 C건설 일용직 근로자로 형틀 해체 작업도중 추락한 것으로 안다”며 “사고 당시 2명이 근무하고 있었으나 안전벨트는 미착용 상태였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인조사를 위해 현장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부천=김용권기자 yk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